뉴스종합 > 강서뉴스

강서구, 내년도 예산 1조 304억 원 확정

일반회계 1조 132억 원, 특별회계 172억 원, 2020년 대비 2% 늘어

기사입력 2020-12-22 오후 12:21:0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구, 내년도 예산 1304억 원 확정

일반회계 1132억 원, 특별회계 172억 원, 2020년 대비 2% 늘어

 

 

강서구(구청장 노현송)2021년도 본예산을 1304억 원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회계별로 살펴보면 일반회계 1132, 특별회계 172억 원이다.

 

 

 

 

올해보다 전체 규모가 204억 원, 2% 늘어나긴 했지만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로 지방세와 세외수입 등 자주 재원의 증가 폭이 크지 않고, 조정교부금과 순세계잉여금의 감소 등으로 내년도는 다소 빠듯한 살림살이가 예상된다.

 

또한, 세입예산의 대부분이 61%를 점유하고 있는 사회복지비 등 필수 법정경비에 편성되고, 코로나19 중심의 재해·재난 목적예비비와 중장기 대규모 투자사업의 건립 기금으로 충당됨에 따라 실질적인 가용재원은 다소 줄어든 상황이다. 이에 구는 선택과 집중을 통한 한정된 재원의 효율적 배분에 최우선 역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했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역동성 회복, 포용적 사회안전망 강화, 살기 좋은 안전 환경 조성, 구정 목표의 차질 없는 달성 등에도 중점을 두었다. 분야별로는 사회복지 분야가 전체 60.75%6,260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환경 분야 541억 원(5.25%), 일반공공행정 분야 440억 원(4.27%), 문화 및 관광 분야 241억 원(2.34%), 보건 분야 237억 원(2.30%), 국토 및 지역개발 191억 원(1.86%) 등의 순으로 편성됐다.

 

주요 세출예산으로 일자리 창출·지원을 위한 지역 일자리 창출과 공공근로 등 일자리 사업에 177천만 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서울강서사랑상품권 발행에 26억 원, 살기 좋은 안전 환경 조성을 위한 안전교육센터 설치에 20억 원, 교통 환경 개선을 위한 노후 불량도로 정비에 27억 원 등을 편성했다.

 

특히 구는 연례, 반복적인 사업을 과감히 정비하여 재해·재난 목적예비비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 사업비로 재편성했다.

 

구는 가용재원의 한계로 인해 불가피하게 편성하지 못한 사업에 대해서는 서울시와 중앙정부의 협조를 구하고, 광역사업과 SOC확충 등은 각종 공모사업으로 사업비를 확보할 수 있도록 특단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내년도 예산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재정 여건 속에서도 구민 삶의 질 향상과 현안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심사숙고해 편성했다라며 구민들의 세금이 꼭 필요한 곳에 짜임새 있게 쓰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기획예산과(02-2600-6061)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이진일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송훈
  2. 안길해
  3. 문진국
  4. 송순효
  5. 구상찬
  6. 신낙형
  7. 장준복
  8. 이철희
  9. 류찬열
  10. 이경표
  11. 송영섭
  12. 노현송
  13. 박성호
  14. 박경숙
  15. 임명선
  16. 이상국
  17. 고성주
  18. 남상일
  19. 김성태
  20. 손기서
  21. 이충숙
  22. 오세훈
  23. 김병희
  24. 한명철
  25. 박국인
  26. 김동기
  27. 이운희
  28. 이수연
  29. 오현균
  30. 나경원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