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금연 홍보로 어두운 밤 밝힌다

강서구, 간접흡연 민원다발지역 17개소에 로고젝터 34대 설치

기사입력 2020-12-30 오전 8:13:0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금연 홍보로 어두운 밤 밝힌다

강서구, 간접흡연 민원다발지역 17개소에 로고젝터 34대 설치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흡연으로부터 구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로고젝터를 활용한 금연 환경 조성에 적극 나섰다.

 

 

 

 

길바닥에 널브러져 있는 담배꽁초와 침 자국은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더욱이 마스크를 벗거나 턱스크를 한 채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을 보면 간접흡연에 대한 우려와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파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기 마련이다.

 

이에 구는 지역사회에 금연문화를 확산시키고자 간접흡연 관련 민원이 많이 발생하는 장소 17개소를 지정해 개소 당 2대씩 총 34대의 금연 홍보용 로고젝터(LED 경관조명)를 설치했다. 설치 장소는 접수된 민원 빅데이터를 분석해 강서구청 먹자골목과 가양역, 화곡역, 마곡역, 송정역 주변 등으로 지정했다.

 

로고젝터는 특정 문자나 그림을 LED조명으로 투사해 바닥이나 벽면에 비추는 장치다. 기존 금연 표지판은 야간에 눈에 잘 띄지 않아 계도 효과가 비교적 낮았지만, 이번 로고젝터 설치로 야간에도 금연 문구가 더욱 눈에 띌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설치된 로고젝터에는 사물인식센서가 설치돼 있으며 평상시에는 강서구보건소 금연 클리닉안내 문구가 표출된다. 특히 주변에 사람이 다가오면 인식해 금연은 건강을 위한 연금입니다’, ‘당신도 금연 할 수 있어요’, ‘금연구역 흡연 시 10만 원 과태료 부과등 금연 홍보 문구로 바뀌어 표출돼 사람들의 관심을 더욱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구는 이번 로고젝터 설치로 금연 환경 조성과 더불어 야간 도시미관 향상과 범죄 예방까지 일석삼조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순옥 건강관리과장은 흡연자의 금연 실천을 유도하고 간접흡연 피해를 방지하고자 이번 로고젝터를 설치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금연 홍보 프로그램 발굴과 적극적인 지도, 단속으로 구민 건강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보건소 건강관리과(02-2600-5846)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이진일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송훈
  2. 문진국
  3. 신낙형
  4. 김성태
  5. 송순효
  6. 구상찬
  7. 송영섭
  8. 한상숙
  9. 노현송
  10. 박성호
  11. 장준복
  12. 오현균
  13. 류찬열
  14. 이충숙
  15. 이상국
  16. 고성주
  17. 남상일
  18. 김동기
  19. 박경숙
  20. 한명철
  21. 오세훈
  22. 오신환
  23. 이수연
  24. 김현희
  25. 오연복
  26. 이경표
  27. 김윤탁
  28. 박국인
  29. 임명선
  30. 조용구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