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이대서울병원, 저출산 기조 속에서 500번째 분만 달성

모아센터, “최고 의료진‧시설 통해 산모 만족 극대화

기사입력 2021-01-07 오전 9:44:1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이대서울병원, 저출산 기조 속에서 500번째 분만 달성

모아센터, “최고 의료진시설 통해 산모 만족 극대화

 

 

지난해 우리나라의 주민등록 인구가 사상 처음으로 감소한 가운데 이대서울병원 모아센터(센터장: 박미혜)500번째 분만을 달성하고 이를 축하하는 행사가 지난 6일 진행됐다.

 

 

 

 

특히 저출산 기조로 출생 인구 감소가 두드러져 출생자 수가 처음으로 30만 명 선이 무너진 현실에서 이대서울병원이 개원 2년 만에 500번째 분만을 달성해 의미가 크다. 이대서울병원 모아센터가 분만 500례를 분석한 결과, 고위험 산모, 미숙아(이른둥이), 다태아 등과 같은 고위험 분만이 총 300건으로 약 59%에 달했다. 이 같은 수치는 이대서울병원 모아센터가 과거와 다른 출산환경에 맞춰 센터를 운영한 결과라 평가할 수 있다.

 

이대서울병원 모아센터는 강서구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경기, 인천 지역 산모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분만 환경을 제공해 환자 만족도를 극대화했다. 실제로 산모와 아기의 힐링을 위한 원스톱 진료 시스템과 병실 환경 구축을 기치로 고령 임신, 고위험 임신 전문가인 박미혜 센터장과 이경아 교수를 중심으로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교수진이 진료와 분만은 물론 당직까지 마다하지 않으며 산모에게 안전한 분만환경을 제공해 산모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원스톱 시스템도 모아센터의 장점이다. 한 공간에 가족 분만실, 모아동실, 신생아실을 구축해 의료진이 중앙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상시적으로 산모와 아이의 상태를 관찰하면서 응급상황을 대비하고 있다. 여기에 고령, 다태아, 고위험 분만 등을 대비해 소아청소년과 의료진과 유기적인 협진 체계도 구축했다.

 

산모 맞춤 서비스도 인기다. 입원실 마다 산모를 위한 좌욕기를 구비하고 한국인에 맞는 온돌 입원실도 갖췄다. 출산 후 관공서를 방문할 필요 없이 출생신고가 가능한 온라인 출생 신고 서비스 등을 제공해 산모와 아기는 물론 가족을 위한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박미혜 센터장은 저출산 기조 속에서도 이대서울병원이 빠른 시간 내 분만 500회 달성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이대서울병원 모아센터는 모든 산모와 가족이 새로운 생명을 만나는 경이로운 순간이 인생 최고의 감동으로 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찬열
  2. 신낙형
  3. 오연복
  4. 한상숙
  5. 송순효
  6. 이충숙
  7. 박성호
  8. 이운희
  9. 손기서
  10. 박국인
  11. 노현송
  12. 박경숙
  13. 나경원
  14. 한명철
  15. 문진국
  16. 문홍선
  17. 구상찬
  18. 이수연
  19. 이종숙
  20. 김병희
  21. 구성율
  22. 문병인
  23. 김동기
  24. 오신환
  25. 이철희
  26. 김광수
  27. 이상국
  28. 김동협
  29. 이종구
  30. 강미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