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마지막 수요일은, 문화와 함께!

강서구, ‘문화가 있는 날’ 특화 프로그램 추진

기사입력 2021-02-22 오전 9:50:3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마지막 수요일은, 문화와 함께!

강서구, ‘문화가 있는 날특화 프로그램 추진

 

 

한 달에 한 번 코로나 블루에 지친 일상을 위로할 문화의 장이 열린다.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구 대표 문화시설인 허준박물관과 겸재정선미술관을 활용, 코로나 시대 높아진 문화 갈증을 해소하고 구민들이 보다 쉽게 문화를 접하도록 돕고자 마련된 행사다. 특히 구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문화 프로그램 운영이 어려웠던 점을 감안, 올해는 야간 연장 개방과 더불어 온라인으로 즐길 수 있는 문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행사는 시설별로 짝수달(2,4,6,8,10,12)과 홀수달(3,5,7,9,11) 번갈아 가며 운영된다. 겸재정선미술관은 이달부터 짝수달 마지막 주 수요일, 오후 5시부터 작가 토크 콘서트를 개최한다.

 

 

 

 

당월 미술관에서 전시하는 작품의 작가를 초대해 직접 작품 이야기를 들어보는 코너다. 겸재정선미술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홀수달 마지막 주 수요일에는 주민들의 관람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개방시간을 연장한다.

 

연장 시간은 오후 6시부터 8시까지이며, 연장 시간에 한해 입장료가 무료이다. 허준박물관의 경우 홀수달 마지막 주 수요일 오후 7온라인 힐링 명상 요가를 진행한다. 허준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자에게 보내주는 링크를 통해 화상 어플 줌(ZOOM)으로 참여할 수 있다.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비용은 무료다.

 

 

 

 

허준박물관은 짝수달에 야간 개방이 이뤄진다. 짝수달 마지막 주 수요일 개방 시간은 오후 6시부터 8시까지이며, 겸재정선기념관과 마찬가지로 야간개방 시간에 입장료는 무료다. 이와는 별개로 뮤직 콘서트도 마련될 전망이다. 구는 전시, 예술, 음악이 어우러진 콘서트를 통해 주민들에게 다채로운 문화 경험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김기환 문화체육과장은 문화가 있는 날을 통해 지역 문화자원이 한층 더 친숙하고 열린 공간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라며 주민들이 가까운 생활공간에서도 쉽게 문화를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달 20일부터 인원 제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는 가운데 허준박물관과 겸재정선미술관을 부분 개관한 바 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문화체육과(02-2600-6804) 또는 허준박물관(02-3661-8686), 겸재정선미술관(02-2659-2206)으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이진일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진국
  2. 송훈
  3. 신낙형
  4. 김성태
  5. 한상숙
  6. 송순효
  7. 송영섭
  8. 노현송
  9. 장준복
  10. 박성호
  11. 류찬열
  12. 오현균
  13. 구상찬
  14. 김동기
  15. 이상국
  16. 이충숙
  17. 고성주
  18. 이수연
  19. 남상일
  20. 한명철
  21. 오세훈
  22. 이경표
  23. 김병희
  24. 박경숙
  25. 임명선
  26. 소강문
  27. 오신환
  28. 오연복
  29. 김현희
  30. 박국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