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유방암 수술 후 매일 먹는 약 함께 관리해요”

이대여성암병원 안정신 교수 연구팀, 앱 ‘챌린저스’ 공동 유방암 극복 프로젝트

기사입력 2021-02-23 오전 10:42:1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유방암 수술 후 매일 먹는 약 함께 관리해요

이대여성암병원 안정신 교수 연구팀, 챌린저스공동 유방암 극복 프로젝트

 

 

이대여성암병원 유방암·갑상선암센터 안정신 교수 연구팀이 목표달성 어플리케이션 챌린저스’(주식회사 화이트큐브)와 함께 유방암 극복하기 프로젝트31일부터 실시한다.

 

 

 

 

유방암은 수술치료 후 방사선 치료, 항암화학치료, 표적치료, 항호르몬치료의 맞춤요법과 함께 식단관리, 규칙적 운동 등 관리가 중요하다. 특히 항호르몬제는 유방암 재발 확률을 낮추고 생존율을 높이지만 홍조, 열감, 질건조증, 관절통, 우울증 등 부작용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안 교수는 항호르몬제는 주로 3~6개월씩 처방하다 보니, 환자가 의료진과 상담 없이 자의로 약 복용을 중단해도 의료진이 알아차리기 어려워 암 재발과 전이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에 안 교수 연구팀은 유방암 수술 후 항호르몬 치료를 진행하는 유방암 환자들이 챌린저스앱에 매일 약 복용 사진을 올리고 부작용을 공유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환자들이 빠지는 날 없이 약을 복용할 수 있게 할 뿐 아니라, 의료진은 선제적으로 환자의 부작용 상태를 확인하고 대처할 수 있다. 또한 환자들은 같은 부작용을 겪는 환우들과 함께 소통하고 응원하며 부작용을 견뎌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챌린저스에는 이밖에도 긍정 일기 쓰기, 규칙적인 운동, 식단 일기 쓰기 등 유방암 환자를 위한 다양한 챌린지가 진행된다. 참가자들이 서로 응원, 소통할 수 있는 채팅 공간도 마련됐다.

 

안 교수는 “‘함께 가면 멀리 갈 수 있다는 말처럼 같은 처지의 환자들이 서로 위로하고 공감하다 보면 함께 암이라는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챌린지에서 발생한 수익은 전액 유방암 환자를 위해 기부될 예정이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진국
  2. 송훈
  3. 신낙형
  4. 김성태
  5. 한상숙
  6. 송순효
  7. 송영섭
  8. 노현송
  9. 장준복
  10. 박성호
  11. 류찬열
  12. 오현균
  13. 구상찬
  14. 김동기
  15. 이상국
  16. 이충숙
  17. 고성주
  18. 이수연
  19. 남상일
  20. 한명철
  21. 오세훈
  22. 이경표
  23. 김병희
  24. 박경숙
  25. 임명선
  26. 소강문
  27. 오신환
  28. 오연복
  29. 김현희
  30. 박국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