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니 땅, 내 땅 고민? 현장에서 바로 해결

강서구, ‘현장에서 내 땅 경계 정보 제공’ 확대 시행

기사입력 2021-03-04 오전 8:11:5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니 땅, 내 땅 고민? 현장에서 바로 해

강서구, ‘현장에서 내 땅 경계 정보 제공확대 시행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스마트폰으로 내 땅의 정확한 경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확대 시행한다. 토지 경계 정보를 제공해 이웃 간에 발생할 수 있는 토지 관련 분쟁을 해소하고 주민들의 소중한 재산권을 보호하고자 하는 취지다.

 

 

 

 

지난해 시행된 본 서비스는 최근 5년간 등록 전환이나 토지 분할 등 측량을 통해 경계가 결정된 131필지에 대한 경계 정보를 제공했다. 하지만 이는 구에 토지이동 신청이 접수된 필지만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제공할 수 있는 정보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구는 한국국토정보공사와 협력하여 화곡동, 마곡동 등 12개 동 106필지의 경계 정보를 추가로 제공한다.

 

한국국토정보공사에서 보유하고 있는 건물 신축 등에 따른 경계복원측량 자료는 그동안 공개되지 않아 구뿐만 아니라 토지주 등이 토지 경계를 확인하고 싶어도 정확히 알 수가 없었다.

 

구는 이러한 궁금증을 해소하고자 한국국토정보공사에 적극적으로 자료 요청을 했고, 그 결과 106필지의 정보를 더해 총 237필지의 경계 정보를 제공하게 됐다. 특히 건물이 있는 필지에는 QR코드가 표기된 명판을 부착했으며, 현장에서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하면 구청 홈페이지에 입력된 지상경계점등록부 자료로 연결돼 토지 경계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QR코드 활용이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서는 명판에 경계 확인 절차를 알기 쉽게 표기하여 제공한다. 또한 강서구청 홈페이지 생활정보-강서경제-부동산정보-내 땅 경계 정보 서비스에 접속하면 누구나 쉽게 등록된 토지의 경계를 확인할 수 있다. 경계 정보 제공 필지 현황은 강서구청 홈페이지 생활정보-강서구 테마지도에서 찾아볼 수 있다.

 

채군식 부동산정보과장은 이번 사업이 토지 경계 확인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고, 토지소유자의 재산권 보호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토지 경계 정보뿐만 아니라 다양한 부동산 관련 정보들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내 땅 경계정보 제공 서비스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02분기 자치단체 적극행정 우수사례로 선정된바 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부동산정보과(02-2600-6497)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이진일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한상숙
  3. 노현송
  4. 문진국
  5. 구상찬
  6. 신낙형
  7. 오세훈
  8. 김성태
  9. 권오륜
  10. 이경표
  11. 안길해
  12. 오현균
  13. 손기서
  14. 한명철
  15. 송영섭
  16. 송훈
  17. 이종숙
  18. 류찬열
  19. 이환호
  20. 이운희
  21. 이철희
  22. 백운기
  23. 김경애
  24. 김향라
  25. 김현희
  26. 문병인
  27. 조용구
  28. 이종수
  29. 소재진
  30. 지현경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