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지역 문제, 함께하면 어렵지 않아요!

강서구, ‘협치의제 온라인 제안 코너’ 운영

기사입력 2021-03-05 오전 8:13:1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지역 문제, 함께하면 어렵지 않아요!

강서구, ‘협치의제 온라인 제안 코너운영

 

 

대형마트의 경우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됐지만 전통시장은 예외다. 한 번 장을 보면 검은 비닐봉투가 잔뜩 쌓인다. 문제를 인식한 주민들이 시장 한켠에 장바구니 대여소 마련을 제안했다.

 

 

이는 곧 협치 의제로 선정됐고, 송화벽화시장과 화곡본동시장에서 시장상인회와 함께하는 주민과 함께하는 장바구니 공유사업으로 이어졌다. 성과는 괜찮았다. 비닐봉투 사용량은 30%가 줄고, 주민들의 반응도 좋았다.

 

송화시장 상인회 문 모 씨는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는 가운데 주민들의 장바구니에 대한 만족도는 높았다라며 앞으로도 협치 사업은 주민들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것을 찾아 진행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따라서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한 협치의제 발굴에 적극 나선다. 구는 지역 문제 해결방안을 주민이 직접 제안할 수 있도록 온라인 제안 코너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주민들의 구정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민관 협력으로 해결할 수 있는 지역 문제를 주민들과 함께 발굴해 보자는 취지에서다.

 

지역 문제 해결에 관심이 있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제안 분야는 교육, 문화, 경제, 일자리, 복지, 마을, 환경 등 구정 전반이다. 민과 관이 협력해 계획하고 실행하면서 해결해 나갈 수 있는 지역 의제면 자유롭게 신청하면 된다. 제안은 331일까지 협치강서 홈페이지-열린마당-협치의제 제안코너에서 할 수 있다.

 

제안된 의견들은 타당성 검토, 의제발굴 대공론장, 분야별 50+협치테이블, 온라인 주민투표 등 공론과 숙의 과정을 거쳐 최종 협치의제로 선정된다. 선정된 의제는 실제 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2022년 지역사회혁신계획에 담겨 구체화되며, 서울시 최종 승인을 거친 뒤 내년부터 민관이 함께하는 워킹 그룹에서 본격 추진될 예정이다.

 

김옥단 협치분권과장은 주민이 공감하고 실효성 있는 의제들이 많이 발굴될 수 있도록 많은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협치가 구정의 발전 원동력이 되고 핵심 가치로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올 한해 지난해 발굴한 주민이 만드는 생활안심 마을10개 협치 사업을 민·관 협력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협치분권과(02-2600-6705)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한상숙
  3. 노현송
  4. 문진국
  5. 구상찬
  6. 신낙형
  7. 오세훈
  8. 김성태
  9. 권오륜
  10. 이경표
  11. 안길해
  12. 오현균
  13. 손기서
  14. 한명철
  15. 송영섭
  16. 송훈
  17. 이종숙
  18. 류찬열
  19. 이환호
  20. 이운희
  21. 이철희
  22. 김경애
  23. 백운기
  24. 김향라
  25. 김현희
  26. 문병인
  27. 조용구
  28. 이종수
  29. 소재진
  30. 지현경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