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전국뉴스

‘거창 무릉리 고분군’ 도 기념물 지정 쾌거

‘거창 무릉리 고분군’ 도 기념물 지정 쾌거

기사입력 2021-09-03 오전 7:32:5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거창 무릉리 고분군’ 도 기념물 지정 쾌거

 

 

0

거창군은 거창 무릉리 고분군이 경상남도 기념물 제304호로 지정됐다고 1일 밝혔다.

 

거창 무릉리 고분군은 남하면 무릉리 산298-1 일원에 대형분 및 중소형분의 봉토분 86기가 능선을 따라 조성되어 있으며, 거창지역의 독특한 토기문화를 보여주는 유적으로 출토된 토기류는 대부분 대가야 양식을 따르고 있지만 거창지역의 특색이 가미되어 있다.

 

현재까지 확인된 거창지역 최대 가야고분군으로 지구에 34, 지구에 52기가 분포되어 있으며, 백제와 신라로 이동할 수 있는 거점에 있어 접경지역 삼국시대 문화상을 파악할 수 있는 학술적으로 중요한 고분군으로 평가된다.

 

군의 1997년 지표조사를 시작으로 정밀지표 및 연구조사, 세 차례 발굴조사를 통해 거창지역의 독자적인 양식의 유물들을 확인하는 등, 56세기 거창지역 대형 봉토분의 축조 양상과 성격 및 조성시기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되어 경상남도 기념물로 지정됐다.

 

또한, 무릉리 고분 -5호분(2018년 발굴)은 황강 상류지역 가야 지배자급 무덤으로 주곽은 길이 680, 너비 100, 높이 150로 황강 상류지역 최대급의 석곽묘임이 밝혀졌고, -M10호분(2013년 발굴) 출토 철갑과 철촉, -5호분 주곽 출토 대도와 철모 등을 통해 가야접경지역의 무장체제를 알 수 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이번 거창 무릉리 고분군 도 문화재 지정으로 거창군 가야사복원사업으로서 거창지역 가야국의 역사와 문화가 재조명되고, 대외적으로 인정을 받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우수한 지역 역사유산의 조사·연구 및 보존·정비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거창군이 품격있는 역사문화 관광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거창인터넷신문 (gci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고성주
  2. 신낙형
  3. 박국인
  4. 노현송
  5. 김병희
  6. 김성태
  7. 권오륜
  8. 문진국
  9. 조종태
  10. 한상숙
  11. 김경호
  12. 이운희
  13. 지현경
  14. 이종숙
  15. 구상찬
  16. 송훈
  17. 송순효
  18. 원희룡
  19. 김동기
  20. 류 자
  21. 김광수
  22. 김동협
  23. 양원열
  24. 박진탁
  25. 강선영
  26. 임명선
  27. 류찬열
  28. 오현균
  29. 조만환
  30. 김경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