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꼼꼼한 조사로 만드는 촘촘한 고독사 안전망

강서구, ‘주거취약지역 중장년 이상 1인 가구 실태조사’

기사입력 2021-10-18 오전 11:24:3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꼼꼼한 조사로 만드는 촘촘한 고독사 안전

강서구, ‘주거취약지역 중장년 이상 1인 가구 실태조사’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위기 상황에 처한 중장년 이상 1인 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실태조사에 나선다. 최근 중장년 이상 1인 가구를 중심으로 고독사가 잇따르면서 실태조사와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구는 실직, 질병, 가족관계 단절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장년 이상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 지원하고자 ‘주거취약지역 중장년 이상 1인 가구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조사대상은 관내 만 50세 이상 1인 가구 44,061명 중 임대주택, 쪽방, 고시원 등 주거취약지역과 여관, 모텔, 찜질방 등 특정소방대상물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이다.

 

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오는 12월까지 비대면, 대면 조사를 병행 실시한다. 먼저 주거취약지역에 거주하는 1인 가구를 대상으로 우편으로 실태조사 사전 안내문을 송부한다. 상담이 필요한 대상자의 거주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운 특정소방대상물의 경우 건물주의 협조를 받아 안내문을 전달할 계획이다.

 

안내문 전달 후 구는 전화를 통한 비대면 상담을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하며, 필요한 경우 동 주민센터 내방, 가정방문 등을 통해 대면 조사를 실시한다. 조사 내용은 ▲성명, 연령, 성별 등 대상자 기본사항 ▲주거상황 ▲경제 상황 ▲건강상태 ▲사회관계 ▲고독사 위험도 ▲주요 문제 및 복지 서비스 욕구 등이다.

 

구는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도움이 필요한 위기가구를 발굴해 다양한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공적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가구에 대해서는 국민기초생활수급자, 국가‧서울형 긴급복지 지원 신청 연계 등 가구별 맞춤 지원을 실시한다.

 

다양한 복지 지원이 필요한 가구는 구, 동 사례관리 대상으로 선정해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주거환경개선, 식료품 지원, 생활 안부전화 등이 필요한 가구는 민간자원과 연계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구는 이번 실태조사와 더불어 동 희망드림단 등 지역 내 민간자원과의 협력을 통해 지속적인 위기가구 발굴을 추진하여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실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장년층이 늘고 있다”라며 “도움이 필요한 중장년 이상 1인 가구를 적극 발굴하여 다양한 복지혜택이 전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중장년 1인 가구 실태조사와 주거취약 중장년 1인 가구 전수조사를 통해 위험군 662명을 발굴하여 공적 지원과 민간자원 연계 등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 복지정책과(☎02-2600-6711)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이진일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김용제
  3. 박국인
  4. 문진국
  5. 김성태
  6. 노현송
  7. 김철근
  8. 김병희
  9. 고성주
  10. 조종태
  11. 한명철
  12. 한상숙
  13. 이운희
  14. 지현경
  15. 권오륜
  16. 강미선
  17. 오세훈
  18. 강선영
  19. 최기웅
  20. 박진탁
  21. 송순효
  22. 김동기
  23. 안길해
  24. 김윤탁
  25. 백운기
  26. 허유권
  27. 김동협
  28. 김정미
  29. 김경애
  30. 이상국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