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검정 고무신(권정생 선생님께) / 안상학

[원시인의 시로 여는 세상]

기사입력 2021-11-27 오전 11:32:3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검정 고무신(권정생 선생님께) / 안상학
[원시인의 시로 여는 세상]

 

 






검정 고무신

- 권정생 선생님께


                                          안상학

 

살아가기 막막한 날이면

선생님 집 섬돌을 생각합니다.

죽고 싶은 날이면

섬돌 위에 놓인 검정 고무신을 생각합니다.

질긴 인생을 함께 걸어온

그 고무신 한 켤레를 생각합니다.

그래도 앞이 캄캄한 날이면

섬돌 옆 털이 북실한 두데기를 생각합니다.

눈 오는 날 밤새도록 고무신을 품고 있는

그 강아지의 마음을 생각합니다. 문득

살아야겠다는 마음이 듭니다. 그런 날이면

그 고무신을 훔치고 싶습니다. 도둑고양이처럼

밤늦게 조탑동 외딴집으로 스며들고 싶습니다. 눈 내려

도둑고양이 같은 내 발자국 묻힌 길을

고무신 발자국 남기며 돌아오고 싶습니다.

 

 

-----------------------------------------------------------------------------

 

 

몇 년 전 대학 동기생들과 권정생 선생의 생가를 방문한 적이 있습니다. 지극히 가난한 삶이었지만 또한 지극히 맑고 순수했던 들꽃 같은 삶이었지요. 마을을 비껴 빌뱅이 언덕 아래 방 한 칸이 전부인 오두막 앞에 서면 아무 말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저 바라보기만 할 뿐 그 누구도 입이 떨어지지 않나 봅니다. 방문한 때가 한 여름이라 무척 더웠는데 동네 어른들 몇 분이 느티나무 그늘 아래 그분에 대해 조용조용히 몇 마디 해주는 것이 전부였습니다.

 

삶이란 무엇인가? 아마 그분은 이 문제에 대해 그렇게 고민한 적이 없었으리라 생각해 봅니다. 왜냐하면 그분의 글이 그것을 말해주고 있으니까요. ‘강아지 똥이 그렇고 몽실언니가 그렇습니다. 그저 모든 걸 받아들이고 자신의 터전에서 자신의 꽃을 피우다 제자리로 돌아갔습니다. 가난과 병과 사랑과 소박함이 저 들판을 하얗게 물들이는 개망초처럼 일렁입니다.

 

안상학 시인의 검정 고무신을 읽으면 그분의 지극한 삶과 사랑이 다가옵니다. 우리네 인생이 막막하지만 이렇게 막막할 수가 있겠습니까? ‘선생님 집 섬돌에 떨어지는 달빛은 얼마나 외롭고 새파랬을까 생각해 봅니다. 삶의 절벽 앞에 그분이 신은 검정 고무신을 떠올리면 다시 신을 수밖에 없음을 노래하고 있습니다. ‘눈 오는 날 밤새도록 고무신을 품고 있는/그 강아지가 있기에 우리네 삶은 그래도 추운 겨울을 견뎌낼 수 있습니다. 어디서 권정생 선생님이 따뜻이 고무신 한 켤레 들고 다가오는 듯합니다. 그리고 손을 들어 우리에게 건네는 듯한 착각이 이는 밤입니다. 우리네 삶은 모두 자신의 검정 고무신한 켤레씩을 신고 걸어가야 겠지요.(*)





              

 

 

경산인터넷뉴스(ksi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고성주
  2. 노현송
  3. 한상숙
  4. 문진국
  5. 신낙형
  6. 김성태
  7. 권오륜
  8. 박국인
  9. 김병희
  10. 김철근
  11. 구성율
  12. 김용재
  13. 구상찬
  14. 지현경
  15. 한명철
  16. 김용제
  17. 이종숙
  18. 송훈
  19. 김동기
  20. 강선영
  21. 김현희
  22. 송순효
  23. 류찬열
  24. 임명선
  25. 조용구
  26. 김윤탁
  27. 원희룡
  28. 이수연
  29. 소재진
  30. 조만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