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지식정보

영주시, 특화밥상 ‘표고오채밥’으로 입맛 사로잡아

신메뉴 및 표고버섯전골 밀키트 개발로 코로나19 극복

기사입력 2021-12-21 오전 6:01:4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영주시, 특화밥상 ‘표고오채밥’으로 입맛 사로잡아

신메뉴 및 표고버섯전골 밀키트 개발로 코로나19 극복

 

0


영주시는 20일 안동그랜드호텔에서 개최된 농가맛집 특화밥상 개발 품평회에서 지역 우수농산물로 만든 표고오채밥을 선보여 주목을 이끌었다.
 


이번 농가맛집 특화밥상 사업은 경상북도농업기술원에서 지역 민생살리기의 일환으로 지역농산물과 향토식문화를 접목한 음식 개발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날 품평회에서는 농촌형 외식사업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1시군 1특화밥상을 개발한 경북 21개 시·군의 농가맛집을 대상으로 농가맛집 특화밥상 개발사업을 공유했다.

 

영주시 농가맛집 사업자로 선정된 장수표고식당은 기존 버섯칼국수 메뉴와는 차별화된 밥 메뉴를 개발해 소비자의 다양한 입맛과 취향을 공략했다.

 

새로 선보인 특화밥상은 직접 재배한 표고버섯과 다섯가지 채소가 어우러진 영양 표고오채밥을 중심으로 간결한 찬과 계절 국 메뉴, 표고전, 비빔양념소스로 한상차림을 완성했다.

 

특화밥상과 함께 신메뉴로는 영주 부석태로 만든 표고손두부, 영주인삼이 들어간 표고인삼전, 영주한우를 활용한 바싹인삼불고기로 영주 지역 농특산물을 기반으로 한 메뉴를 추가 개발해 현재 판매되고 있다.
 


장수표고식당은 이번 사업을 통해 특화밥상 뿐만 아니라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와 비대면 온라인 소비시장의 확대에 발맞춰 대표메뉴인 표고버섯전골 밀키트 상품도 개발했다.

 

밀키트 상품은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관리로 감소된 매출을 보전하고 영주를 방문한 관광객들이 집에서 편하게 맛볼 수 있는 등 다양한 수요를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특화밥상 개발 사업은 자가 생산·지역 농특산물을 활용한 상품화로 코로나로 인한 불황을 이겨내고, 농가형 외식사업장 소득 증대를 위해 추진하게 됐다앞으로 영주 농특산물을 활용한 건강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개발된 메뉴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영주인터넷방송 박태완 기자 (iybc365news@naver.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박주선
  2. 신낙형
  3. 정장훈
  4. 권오륜
  5. 이충숙
  6. 김동협
  7. 김승현
  8. 김태우
  9. 김용연
  10. 강숙자
  11. 김현진
  12. 경만선
  13. 이의걸
  14. 박국인
  15. 송영섭
  16. 한상숙
  17. 김동기
  18. 임복순
  19. 송훈
  20. 류 자
  21. 김윤탁
  22. 조남국
  23. 임명선
  24. 문진국
  25. 장세일
  26. 김용제
  27. 소재진
  28. 조만환
  29. 오현균
  30. 이경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