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전국뉴스

삼척시, 나릿골 감성마을로 명품화한다

화원 및 산책로 조성, 마을향기원 연못공원 조성, 유휴공간 경관 개선

기사입력 2022-04-13 오후 6:26:1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삼척시, 나릿골 감성마을로 명품화한다

화원 및 산책로 조성, 마을향기원 연못공원 조성, 유휴공간 경관 개선

 

 

0

(삼척=김현주 기자)삼척시가 어촌마을에 관광객을 유치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하는 나릿골 감성마을 명품화 사업이 올해 마무리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나릿골 마을은 1970년대 삼척항이 활성화될 당시 어업 관련 주민들이 모여 형성된 자연마을로 번성하였으나, 어획량 감소에 따른 소득 저하로 인구 유출과 고령화가 심화되었다.

 

시는 먼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69억 원을 투입하여 나릿골 마을 특유의 주거환경과 자연경관의 보존·정비를 통해 주민 생활 환경을 개선하고 마을 관광 명소화를 위하여 나릿골 감성마을 조성사업을 추진하였다. 주도로 포장, 난간 교체, 노후 슬레이트 지붕 개량, 휴게 전망시설 조성, 작은 미술관 등 콘텐츠 운영기반을 조성하여 주민 정주 여건을 대폭 개선하였다.

 

그리고 지난 20211월부터 나릿골 마을 일원에 12억 원을 투입하여 노후된 마을 인프라를 정비하여 방문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나릿골 감성마을 명품화 사업을 추진해 왔다.

 

주요 사업내용으로 나릿골 정상 바람의 화원 및 산책로 조성 마을향기원 연못공원 조성 주요 동선 및 유휴공간 경관개선 안전시설 및 편의시설 보강 등이 있다.

 

나릿골 마을 정상부에 7억 원을 투입해 마을 특성을 활용하여 주변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조경경관, 화원, 이색 산책로, 전망쉼터를 조성한다.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주민 정주여건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5천만 원을 투입하여 기조성된 경관쉼터인 마을향기원을 연계·확장하여 특색있는 쉼터를 조성하고 자연 샘물을 활용한 연못 설치 및 화목을 식재할 계획이다.

 

그리고 마을의 주요 동선과 유휴공간 경관 개선을 위해 15천만 원을 투입한다. 마을 공터 등 자투리 공간을 활용하여 꽃 화분, 어촌마을 특색을 살린 소품을 배치해 어촌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정감 가는 공간으로 조성하고 노후 석축, 옹벽 등 도색을 통해 경관을 저해하는 요소를 제거해 관광 명소화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또 주요 도로와 마을안길 급경사로 인한 보행자 안전사고 발생을 막기 위해 1억 원 투입하여 안전시설 및 편의시설을 보강한다. 주요 동선 일대 낙상 위험지역에 안전난간 설치, 미끄럼방지 시공하고 보행자 휴게시설, 마을 안내판 및 이정표를 설치하여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시는 올해 연말까지 모든 사업을 마무리하고 관광객들을 맞이할 계획이다.

 

삼척시 관계자는 나릿골 마을을 어촌문화 관광명소로 만들어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고 어촌 인구감소에 따른 마을 정주 여건을 개선하겠다.”관광객 유치를 통한 인구 유입으로 마을 소멸위기를 극복하겠다.”고 전했다.

 

시는 나릿골에 인접한 삼척항과 정라동 지역의 정라지구 도시재생사업, 이사부 역사문화 창조사업, 이사부 문화마을 조성사업, 삼척항 지진해일 방지시설 구축 및 친수시설 조성사업 등 다양한 개발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여 나릿골 마을을 역사가 살아있는 해양문화관광 중심지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김경진
  3. 류 자
  4. 김태우
  5. 안길해
  6. 권오륜
  7. 한상숙
  8. 문진국
  9. 유윤규
  10. 박국인
  11. 이철희
  12. 정연석
  13. 신두업
  14. 고성주
  15. 김윤탁
  16. 조용구
  17. 김현진
  18. 조남국
  19. 임복순
  20. 임명선
  21. 장준복
  22. 이경표
  23. 송훈
  24. 최기웅
  25. 김용제
  26. 박진탁
  27. 김동기
  28. 김광수
  29. 김용연
  30. 박은숙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