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전국뉴스

달래는 겹벚꽃 불국사에 활짝

달래는 겹벚꽃 불국사에 활짝

기사입력 2022-04-22 오전 4:32:4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달래는 겹벚꽃 불국사에 활짝



완연한 봄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겹벚꽃 명소로 알려진 경주 불국공원에도 가족과 연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19일 경주시에 따르면, 불국사 일원은 겹벚꽃 300여 그루가 밀집되어 있어 개화 시기인 4월 중순이면 이 일대가 이른바 인생샷포인트다.

 

▲ 경주 불국공원 겹벚꽃 군락지에 만개가 진행되고 있는 겹벚꽃 모습

 

경주시는 그간 겹벚꽃 개화기에는 경관 조명으로 이곳을 화려하게 꾸며 왔다.

 

특히 지난해 경주시가 사업비 9500만 원을 들여 공원 내 경관등 64개소를 정비하면서 200m 남짓의 산책로가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경관 조명과 어우러져 몽환적 매력까지 더해주고 있다.

 

이곳을 방문하려면 내비게이션에 불국사 공영주차장 또는 경주시 진현동 85-9를 검색하면 된다.

 

 

불국공원은 불국사 입구에 위치해 있어 별도의 입장료는 없지만 주차 요금은 내야 한다.

 

주차료는 시간 구분 없이 1회당 소형(16인승 이하, 2.5톤 화물차 미만) 1000, 대형(17인승 이상, 2.5톤 이상 화물차 이상) 2000원이다.

 

주말에는 주차공간이 부족해 될 수 있으면 평일에 오면 좋다.

 

 

정 그래도 주말에 이곳을 찾겠다면 불국사 상가 공터나 가게 앞을 한두 번 훑으면 주차 공간을 심심치 않게 찾을 수 있다.

 

다만 세상에 공짜는 없는 법. 주차 공간을 선뜻 내 준 가게에 들러 커피가 됐건, 식사가 됐건, 기념품이 됐건, 지갑을 여는 여유도 만끽하시길.

 

김호진 경주시장 권한대행은 지난해 경주시가 추진한 불국공원 경관조명 정비사업 완료로 이곳을 찾는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보다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게 됐다그간 사회적 거리두기로 여행을 갈 수 없었던 관광객들과 시민들이 불국공원으로 봄꽃여행을 오셔서 2년 넘게 이어온 코로나 블루를 시원하게 날려 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정훈 기자(abshine14@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김경진
  3. 류 자
  4. 김태우
  5. 안길해
  6. 권오륜
  7. 한상숙
  8. 문진국
  9. 유윤규
  10. 박국인
  11. 이철희
  12. 정연석
  13. 신두업
  14. 고성주
  15. 김윤탁
  16. 조용구
  17. 김현진
  18. 조남국
  19. 임복순
  20. 임명선
  21. 장준복
  22. 이경표
  23. 송훈
  24. 최기웅
  25. 김용제
  26. 박진탁
  27. 김동기
  28. 김광수
  29. 김용연
  30. 박은숙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