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강서구 공기청정기 4억 원 수의계약 몰아주기 의혹

김지수 구의원, “A업체 특혜, 철저한 감사 요구”

기사입력 2022-09-04 오전 6:52:4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구 공기청정기 4억 원 수의계약 몰아주기 의혹

김지수 구의원, “A업체 특혜, 철저한 감사 요구

 

 

강서구의회 김지수 의원은 제290회 서울특별시 강서구의회 1차 정례회 미래경제국 소관 부서 행정사무감사에서 수의계약 몰아주기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다.

 

 

 

 

강서구는 [미세먼지 취약계층 건강보호] 가정용 소형 공기청정기 보급 사업을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시행했다. 이 사업은 65세 이상 기초생활 수급자를 대상으로 하였으며 타구에서는 시행하지 않았다. 예산은 100% 구비로 집행되었다.

 

문제는 2019년부터 지금까지 한 업체에게만 총 6번의 수의계약을 체결해 42천만 원의 예산이 집행되었다는 것이다.

 

수의계약 사유로는 제한경쟁입찰 결과 최종 유찰되어 규격기준 적격 업체와 계약 체결하였다고 했다. 그러나 업체에서 제출한 서류를 살펴보면 경쟁 입찰에 참여한 업체 중에는 현대나 BMW 등에 납품을 하는 인증된 제품도 있어 어떤 기준으로 규격기준 적격 판단을 한 것인지 의구심을 들게 한다.

 

김지수 의원은 녹색환경과에서 원하는 제품 사양이 있다면 공고 시에 정확한 제품의 사양을 협약서와 함께 공고했어야 함이 맞다면서 입찰에 참여한 업체들은 부적격 판정에 대하여 어떠한 설명도 듣지 못했고 이미 내정된 업체가 있는 것 같다는 생각에 그 다음 해 경쟁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그 결과 2022년에는 A 업체만 입찰에 신청해 또 1억에 가까운 수의계약이 체결되었다라고 주장했다.

 

또 김 의원은 “2020년 하반기에는 한 건의 계약을 두 개로 쪼개 추정가격 2천만 원 이하 물품 또는 용역이라는 명목으로 수의계약을 두건 체결한 정황이 보이고 202073일 작성된 계약서는 공기청정기 1개를 2천백만 원에 계약하였다고 허위 사실이 기재돼있어 2019년 계약서 또한 검토하려 했지만 녹색환경과에서는 계약서를 유실하였다고 했다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최종 계약된 업체의 공기청정기 제품은 오픈 마켓에서 손쉽게 구매가 가능한 제품으로 소매가는 59천 원에 형성되어 있는데, 같은 제품을 2019년에는 498백 원에 계약했지만 그 다음 해부터는 소매가보다도 약 10% 비싼 648백 원에 대량으로 구매했다. 동일한 제품을 만 오천 원 인상하여 재계약한 사유와 시중가보다도 비싼 금액으로 계약이 체결된 이유를 소명하여야 한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소형 공기청정기 수의계약 건에 관해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소명하여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하며 절차적으로 적법했는지에 대해 해당 관계 공무원들의 철저한 감사를 요구한다라고 강조했다.

 

 

강서뉴스 박국인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박국인
  3. 홍재숙
  4. 김광수
  5. 강미선
  6. 한상숙
  7. 강미석
  8. 손기서
  9. 장청기
  10. 이기재
  11. 장준복
  12. 김태우
  13. 백운기
  14. 문진국
  15. 신낙형
  16. 하선용
  17. 김용제
  18. 권오륜
  19. 소재진
  20. 구성율
  21. 김성태
  22. 안길해
  23. 김동기
  24. 김현진
  25. 김용연
  26. 이수연
  27. 김용재
  28. 양점동
  29. 임명선
  30. 정장훈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