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강서구의회 최세진 의원

“추경예산, 김태우 구청장의 쌈짓돈처럼 활용” 지적

기사입력 2022-09-07 오후 11:33:2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구의회 최세진 의원

추경예산, 김태우 구청장의 쌈짓돈처럼 활용지적

 

 

강서구청의 추경경정예산이 김태우 구청장의 공약을 위한 도구로 전락했다 지적이 지난 5일 구의회 행정사무감사장에서 나왔다.

 

 

 

 

강서구의회 최세진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5일 강서의회 미래복지행정사무감사에서 종합사회복지관 휴일 시설 개방관련 추가경정예산의 절차적 하자와 복지관 직원들의 안전 문제를 지적했다.

 

최세진 의원은 추경예산에 복지관 종사자들의 휴일 근무수당이 일방적으로 편성됐다복지관 종사자들의 의견을 수렴해본 결과, 대다수가 일방적인 복지관 휴일 개방에 반대의 뜻을 내비쳤다라고 밝혔다.

 

구청이 구청장의 공약사항을 무리하게 추진하고 있다라며 관계자들과 면밀한 협의도 없이 추경예산안을 졸속으로 만들었다고 꼬집었다.

 

최 의원은 현장을 방문하여 조사해보니, 복지관 종사자의 대다수가 휴일 이용자 수가 적다는 점과 근무하는 인원이 소수인 경우 주취자, 정신질환자 등과의 마찰이나 불시에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안전 문제를 염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세진 의원은 사고 발생 시 책임소재에 대해 주민과 구청, 복지관 간의 협의가 우선돼야 한다일방적으로 예산을 편성하고 인원보강 없이 휴일 근무를 강요하는 것은 직원들의 희생만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청장은 사회복지 종사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하는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추가경정예산은 구청장의 쌈짓돈처럼, 공약 이행을 위한 정치적 도구가 아니라, 구민에게 필요한 정책이 시급한 경우 부득이한 사유에 한해 편성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관내 복지관 공휴일 개방은 김태우 신임구청장의 공약사항 중의 하나로, 구청은 토요일· 주중 공휴일에 공휴일 시설 개방 운영비의 명목으로 복지관 1개소 당 1명의 근무자를 기준으로 예산을 편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서뉴스 박국인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박국인
  3. 홍재숙
  4. 김광수
  5. 강미선
  6. 한상숙
  7. 강미석
  8. 손기서
  9. 장청기
  10. 이기재
  11. 장준복
  12. 김태우
  13. 백운기
  14. 문진국
  15. 신낙형
  16. 하선용
  17. 김용제
  18. 권오륜
  19. 소재진
  20. 구성율
  21. 김성태
  22. 안길해
  23. 김동기
  24. 김현진
  25. 김용연
  26. 김용재
  27. 이수연
  28. 양점동
  29. 임명선
  30. 조만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