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강서구 마곡 문화의 거리, 젊음과 예술의 거리로 탄생

“다양한 문화 행사 통해 강남보다 더 잘사는 강서 만들겠다”

기사입력 2022-09-15 오전 8:19:3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구 마곡 문화의 거리, 젊음과 예술의 거리로 탄생

다양한 문화 행사 통해 강남보다 더 잘사는 강서 만들겠다

 

 

돈 좀 벌게 해줘라~ 웃으며 살게 해줘라~ 내일은 좀 나아지겠지~~♬♪지난 8() 마곡 문화의 거리 버스킹 공연장에서 즉흥곡이 울려 퍼졌다.

 

 

 

 

이날 공연팀으로 나선 실력파 인디밴드 분리수거밴드가 현장에서 관객들의 바람을 담은 자작곡을 만든 것이다.

 

전공자 하나 없이 무작정 거리에서 음악을 시작했던 분리수거밴드는 거리에서 관객과 만나고, 관객의 이야기를 즉흥곡으로 만들며 홍대거리에서 유명해졌다. ‘버스킹으로 성장한 대표적 밴드다.

 

이날 사연의 주인공은 바로 김태우 강서구청장이다. 김 구청장은 무대로 나와 문화와 예술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강남보다 더 잘사는 강서를 만들겠다고 외쳤고 관객들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았다.

 

구는 지난달 25일부터 매주 목요일 저녁 7시 마곡 문화의 거리에서 매력을 발산하라를 주제로 버스킹을 열고 있다.

 

마곡 문화의 거리를 홍대에 버금가는 젊음과 예술의 거리로 만들어 구민들이 멀리 가지 않고도 우리 동네에서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공연 콘텐츠도 다채롭다. 인디밴드, 포크 싱어 송 라이터, 어쿠스틱 밴드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공연을 펼친다.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강서구청 공식 유튜브 채널 i강서tv에서 생중계도 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김 구청장의 핵심 5대 공약 중 하나인 문화와 예술이 넘치는 강서를 위한 첫 출발점으로, 다양한 문화행사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켜 활력 넘치는 강서구를 만들겠다는 김 구청장의 강한 의지가 담겨있다.

 

그는 민선 8기 구청장 중 유일한 40대로 가장 젊은 구청장답게 문화예술에 대한 열정도 남다르다. 공연 기획부터 출연진 섭외까지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했다.

 

또한 매주 직접 버스킹 현장을 찾아 주민들의 반응을 살피며 더 나은 공연을 위한 아이디어를 떠올리고 인근 상인들의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고 있다.

 

 

 

 

김 구청장은 물가상승, 경기침체 등 대내외적인 상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심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라며 다양한 문화행사를 통해 구민들에게 즐길거리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를 일으켜 세우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민들과 함께 어울리며 현장의 목소리를 들으니 주민들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 구정을 어떻게 운영해가야 할지 확신이 들었다라며 마곡 문화의 거리를 홍대에 버금가는 젊음과 예술의 거리로 만들어 구민 누구나 일상 속에서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공연이 회를 거듭할수록 주민들의 호응이 높아지고 있어 버스킹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오는 15일에는 가수 오늘맑음과 어쿠스틱 싱어송라이터 최우인이 버스킹을 이어간다.

 

 

강서뉴스 신낙형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박국인
  3. 홍재숙
  4. 김광수
  5. 강미선
  6. 한상숙
  7. 강미석
  8. 손기서
  9. 장청기
  10. 이기재
  11. 장준복
  12. 백운기
  13. 김태우
  14. 김용제
  15. 하선용
  16. 문진국
  17. 신낙형
  18. 권오륜
  19. 소재진
  20. 구성율
  21. 조남선
  22. 김성태
  23. 안길해
  24. 김동기
  25. 김현진
  26. 김용재
  27. 김용연
  28. 이수연
  29. 양점동
  30. 정장훈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