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양천구 ‘정원친구’ 맹활약 눈길

“주민 손끝에서 탄생하는 명품 정원”

기사입력 2022-09-29 오전 7:11:2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양천구 정원친구맹활약 눈길

주민 손끝에서 탄생하는 명품 정원

 

 

양천구(구청장 이기재)는 정원 조성 관리 주민자원봉사단인 정원친구의 맹활약을 통해 관내 5,072규모의 유휴 공지가 싱그럽고 아름다운 정원으로 새롭게 거듭나고 있다.

 

 

 

 

구는 주민 참여를 기반으로 한 공원 및 정원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양천 공원의 친구들이라는 자원봉사 시스템을 구축하고, 분야별 전문자원봉사자를 양성해왔다. 그중 하나인 정원친구는 공원, 가로정원 등 녹지에서 가드닝 봉사활동을 통해 정원을 조성하고 유지관리에도 힘쓰고 있다.

 

먼저 정원 조성 활동은 유휴지, 공원 내 빈 땅을 찾아 전문가의 조언 아래 디자인 구상부터 식재 배치까지 정원친구가 직접 수행한다. 조성된 정원의 유지관리도 빼놓지 않는다. 계절별로 배출되는 묵은 잎과 시든 꽃, 잡초 등을 제거하고 비료 배포를 비롯해 경지 토양 표면 덮기, 월동작업, 식재 보완 등의 작업도 담당하고 있다.

 

구는 기존에 정원친구가 조성한 관리구역이 아니더라도 식재 보완이 필요할 경우 게릴라 가드닝을 열어 정원을 관리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3회 진행됐다.

 

 

 

 

지난해 7월부터 본격 활동을 시작한 정원친구 121명은 서울시 시민정원사 양성교육 과정을 수료한 시민정원사 중 양천구민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신정허브원과 해누리정원을 매주 방문해 현재까지 총 58회 자원봉사활동을 진행했다.

 

224명은 올해 3월부터 6월까지 오목로 가로정원, 안양천로 가로화단, 양천공원 등에서 총 12회의 가드닝 자원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이들은 현재 연의근린공원에서 직접 정원을 조성하는 심화 교육을 받고 있으며, 정원 계획에서부터 디자인, 설계, 시공, 유지관리 등 관리 전반에 필요한 역량을 기르고 있다. 최근 모집을 마친 325명은 11월까지 실습 위주의 교육을 거쳐 내년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투입될 계획이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사용되지 않던 유휴지와 공원 내 빈터가 정원친구의 섬세한 손길을 만나 아름답고 화사한 정원으로 거듭나며 다시금 의미를 되찾았다면서 앞으로도 도시정원에 대한 관심을 높일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추진해 양천의 정원을 구민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강서뉴스 신낙형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박국인
  3. 홍재숙
  4. 김광수
  5. 강미선
  6. 한상숙
  7. 강미석
  8. 손기서
  9. 장청기
  10. 이기재
  11. 장준복
  12. 백운기
  13. 김태우
  14. 김용제
  15. 하선용
  16. 문진국
  17. 신낙형
  18. 권오륜
  19. 소재진
  20. 구성율
  21. 김성태
  22. 조남선
  23. 안길해
  24. 김동기
  25. 김현진
  26. 김용재
  27. 김용연
  28. 이수연
  29. 양점동
  30. 정장훈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