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우경제 교수팀, “복부자가조직 유방재건, 부피 감소 없어”

“지방괴사 없이 이식을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 중”

기사입력 2022-11-09 오전 8:27:5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우경제 교수팀, “복부자가조직 유방재건, 부피 감소 없어

지방괴사 없이 이식을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 중

 

 

이대목동병원 성형외과 우경제 교수팀의 연구에 따르면 복부 자가 조직을 이용한 유방재건 이후, 장기적으로 재건 유방의 부피 감소는 일어나지 않음이 밝혀졌다.

 

 

 

 

이대목동병원 성형외과 우경제 교수와 박진우 교수는 삼성서울병원과의 공동연구로 3D카메라를 통해 근육전체보존 복부조직 이식을 이용한 유방재건이후 1,3,6,12개월째의 양측 유방부피를 비교했다. 그 결과 연구팀은 재건 유방의 상대적인 부피가 12개월 이후까지 감소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해 202210월 미국미세수술학회지(Journal of Reconstructive Microsurgery, SCIE)에 발표했다.

 

특히 수술 후 방사선, 항암 치료 이후에도 부피 감소가 일어나지 않고 체중의 변화에 따라 정상유방과 비슷하게 변화하면서 상대적인 크기가 유지됨을 밝혀냈다. 이에 수술시간, 의사의 숙련도 등의 요건만 허락한다면 복부지방조직 이식을 이용한 유방재건이 장기적으로 장점이 많은 복원 방법이라는 것이 증명되었다.

 

복부지방조직 이식을 이용한 유방재건은 고난도의 미세수술을 필요로 한다. 특히, 복부의 복직근을 보존하면서 시행하는 심하복벽천공지피판(DIEP, deep inferior epigastric artery perforator flap)을 이용한 방법은 근육을 보존하면서 근육을 뚫고 나오는 미세혈관을 박리해 이식하는 수술법이라 보형물을 이용한 방법에 비해 긴 수술 시간과 의사의 전문성, 숙련도를 필요로 한다. 과거에는 이 방법으로 수술을 시행한 후 이식조직의 혈액순환이 좋지 않아 지방괴사가 부분적으로 일어나면서 이식조직의 부피가 감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수술 전 혈관 검사와 수술기법의 발달로 이러한 부분을 개선하여 수술 후 지방괴사나 부피 감소는 거의 일어나지 않았다.

 

우경제 교수는 수술 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수술 전 미리 유방의 부피와 복부지방의 부피를 측정하고, 복부지방으로 가는 많은 천공지 혈관(perforator) 중 가장 좋은 혈관을 필요한 개수만큼 선택해 이식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수술 후 방사선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 재건유방의 부피가 감소하지 않는 것 또한 이식한 피판이 좋은 혈류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과거에는 복직근을 포함하여 복부지방을 이식했지만, 우경제 교수팀은 복직근을 보존하면서 이식을 시행하여 재건한 유방의 부피감소 없이 장기적으로 대칭적인 결과를 유지할 수 있게 한다. 덕분에 수술 후 일상생활의 복귀가 빠르고 운동 및 스포츠 활동이 가능하다.

 

우경제 교수팀은 후속 연구로, 환자에게 필요한 지방조직의 양에 따라 천공지 혈관의 종류와 개수를 선택하는 방법을 고안해, 지방괴사 없이 이식을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 중이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태우
  2. 손기서
  3. 한상숙
  4. 장청기
  5. 박경숙
  6. 홍재숙
  7. 신낙형
  8. 김성태
  9. 지현경
  10. 김광수
  11. 송훈
  12. 류 자
  13. 하선용
  14. 고성주
  15. 이종숙
  16. 문진국
  17. 강미석
  18. 이철희
  19. 강미선
  20. 구성율
  21. 김용제
  22. 허유권
  23. 이기재
  24. 이상국
  25. 김승호
  26. 장준복
  27. 한명철
  28. 소재진
  29. 김진호
  30. 김병희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