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이대서울병원, 국내 대학병원 최초 전립선비대증 AI 로봇수술 시행

아쿠아블레이션, 수술 시 다차원 시야 제공

기사입력 2022-11-09 오전 8:28:0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이대서울병원, 국내 대학병원 최초 전립선비대증 AI 로봇수술 시행

아쿠아블레이션, 수술 시 다차원 시야 제공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 전립선정밀진단치료클리닉팀(심봉석, 윤하나, 김광현, 김명, 안현규 교수팀)이 국내 대학병원 최초로 도입한 아쿠아빔 로봇시스템을 이용한 아쿠아블레이션 로봇수술을 지난 1025일 성공적으로 마쳤다.

 

 

 

 

아쿠아빔 로봇시스템은 미국 프로셉트 바이오로보틱스(Procept BioRobotics)에서 개발한 인공지능(AI) 로봇수술 장비로, 이를 활용한 아쿠아블레이션 로봇수술은 미국 식약청(FDA) 및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최종 사용승인을 획득한 안전한 치료방법이다.

 

아쿠아빔 로봇시스템은 사전에 계획된 수술 안내 지도에 따라, 정밀하게 고속의 수압(워터젯)을 사출해 전립선 조직을 제거한다. 기존 열을 사용하는 수술 방법들과는 달리, 절제 주변조직의 열손상 없어, 수술의 후유증을 최소화한다. 또한, 인공지능에 의해 자동화된 수술 방법으로, 전립선의 해부학적 형태 및 크기에 따른 수술 시간, 난이도 및 수술결과 등의 편차를 최소화한다.

 

아쿠아블레이션 로봇수술은 방광경내시경과 초음파 유도 영상을 동시에 결합해 수술자가 실시간 다차원으로 전체 전립선을 볼 수 있게 한다. 이런 정보를 바탕으로 각 환자의 고유한 크기, 모양의 전립선의 해부학 구조에 맞게, 사전에 절제범위를 정밀하게 계획할 수 있는 최첨단 수술방법이다.

 

기존 수술들은 방광내시경만 사용해 수술 시야가 매우 제한적이다. 하지만 두 가지 이미징을 결합한 아쿠아블레이션 로봇수술은 다차원의 완벽한 시야를 제공한다. 또한, 제거할 전립선의 수술 안내 지도(guide map)를 생성해, 발기부전, 요실금 및 역행성 사정 등 돌이킬 수 없는 후유증과 연관된 조직의 절제를 최소화할 수 있다.

 

윤하나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 주임교수는 선진국에서 이미 전립선비대증의 꿈의 치료로 각광을 받고 있는 아쿠아빔 로봇시스템을 국내 대학병원 최초로 도입하게 되어 자랑스럽다라며 앞으로도 환자들의 최고의 치료 결과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는 최신 치료방법들을 공격적으로 도입하겠다라고 말했다.

 

수술을 최초로 집도한 김명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아쿠아블레이션 로봇수술은 기존 수술들보다 발기부전, 역행성 사정 및 요실금 등의 부작용이 현저히 적을 것으로 예상돼 기존 수술적 치료를 고민하던 젊은 전립선비대증 환자들에게서 활용도가 매우 높을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태우
  2. 손기서
  3. 한상숙
  4. 장청기
  5. 박경숙
  6. 홍재숙
  7. 신낙형
  8. 김성태
  9. 지현경
  10. 김광수
  11. 송훈
  12. 류 자
  13. 하선용
  14. 고성주
  15. 이종숙
  16. 문진국
  17. 강미석
  18. 이철희
  19. 강미선
  20. 구성율
  21. 김용제
  22. 허유권
  23. 이기재
  24. 이상국
  25. 김승호
  26. 장준복
  27. 한명철
  28. 소재진
  29. 김진호
  30. 조만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