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양천구, 특별 심리지원 서비스 확대 운영

“무료심리지원 서비스, 정신건강전문요원과 정신과 전문의 상담 및 필요자원 연계”

기사입력 2022-11-11 오전 6:39:1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양천구, 특별 심리지원 서비스 확대 운영

무료심리지원 서비스, 정신건강전문요원과 정신과 전문의 상담 및 필요자원 연계

 

 

양천구(구청장 이기재)는 정신적인 충격, 우울, 불안 등으로 마음 건강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구민을 위해 다양한 심리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무료 심리지원 서비스17명의 정신건강전문요원이 선별검사를 통해 우울과 불안의 수준을 파악하고 상담을 진행한다. 심층적인 접근이 요구될 경우 정신과 전문의와 상담하고, 상담 결과 약물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병·의원 등 지역사회 자원과 연계한 정보도 제공한다. 구는 지난해부터 올해 10월 말까지 10,081건의 심리 상담을 진행한 바 있다.

 

무료 심리지원 서비스신청 방법은 사전 전화 예약 후 양천구정신건강복지센터(보건소 지하 1)로 방문하면 되며, 내방이 어려울 경우 전화상담도 가능하다.

 

구는 최근 발생한 이태원 사고로 심리적 불안을 겪고 있는 구민을 위해 단기 전화상담 전문가 정신건강 상담 관내 정신건강의학과 치료 서비스 연계 국가트라우마센터에서 지원하는 심리지원키트 제공 등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마음의 안정과 회복을 돕고자 한다.

 

 

 

 

아울러 113일부터 마음건강검진 및 상담지원 사업 대상자를 확대하는 등 특별 운영 기간에 돌입했다. 서울시민이라면 연령대를 불문하고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특히 기존의 정신과 치료 이력이나 중복 참여 등에 대한 별도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대상이 확대됐다.

 

상담 방법은 서울시정신전문의료기관(225개소)에서 특별심리지원 서비스(우울, 불안검사 등)를 사전 예약 후 신분증을 지참해 방문하면 된다. 참여의료기관은 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검진 및 상담 후 보건소에서 해당 의료기관에 본인부담금에 한해 1인당 연 3회 최대 8만 원까지 비용을 지원하게 된다. 약물 처방 없이 검진, 상담만 받으면 정신과 진료 기록이 남지 않으며, 약물 처방이 필요할 경우 본인 부담으로 처방받을 수 있도록 변경됐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예기치 못한 재난, 사고 등으로 정신적인 어려움을 겪고 계실 분들께 양천구의 심리상담 프로그램이 조금이나마 회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면서 마음이 힘들 땐 주저하지 말고 보건소를 찾아주시길 바라며 앞으로도 구민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내실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강서뉴스 신낙형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태우
  2. 손기서
  3. 한상숙
  4. 장청기
  5. 박경숙
  6. 홍재숙
  7. 신낙형
  8. 지현경
  9. 김성태
  10. 김광수
  11. 송훈
  12. 류 자
  13. 하선용
  14. 이종숙
  15. 고성주
  16. 구성율
  17. 강미선
  18. 이철희
  19. 문진국
  20. 강미석
  21. 이상국
  22. 김승호
  23. 허유권
  24. 김용제
  25. 이기재
  26. 장준복
  27. 한명철
  28. 소재진
  29. 김진호
  30. 김병희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