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이대목동병원, 40분 넘는 CPR 끝에 환자 살려

“꺼져가던 한 생명을 살려주심에 깊은 감사를...”

기사입력 2022-11-15 오후 5:52:1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이대목동병원, 40분 넘는 CPR 끝에 환자 살려

꺼져가던 한 생명을 살려주심에 깊은 감사를...”

 

 

이대목동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의료진이 40분이 넘는 심폐소생술 끝에 환자를 살렸다.

 

 

 

 

평소 위궤양을 앓고 있던 50대 박 모씨는 다발성 위궤양으로 인한 갑작스러운 위출혈과 이로 인한 빈혈로 이대목동병원 응급의료센터를 찾았다. 박 모 씨는 처음 응급실에 내원했을 당시 빈혈수치가 7.2를 기록할 만큼 상태가 심각했다.

 

박 씨는 어지럼증과 무기력증을 호소하며 응급실을 찾았다. 그리고 오후 8시 경, 응급실 접수 중 과다출혈로 인해 의식이 소실돼 심실성 부정맥에 의한 심장마비가 찾아왔다.

 

이에 이대목동병원 의료진은 ‘24시 패스트트랙 시스템을 발동, 즉각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응급실의 모든 의료진이 뛰어든 치열한 심폐소생술은 40분이 넘게 진행됐다. 그렇게 840분을 넘긴 시각, 박 모씨의 심장이 돌아왔다. 일반적으로 심장이 순환하지 않으면 4분부터 뇌손상이 발생하고 10분 후부터 다른 장기의 손상이 발생하는데, 박 모 씨는 40분이 넘는 심폐소생술에도 합병증 없이 의식이 돌아왔다.

 

이어 소화기내과 정혜경 교수가 응급 내시경으로 위출혈을 지혈했고, 순환기내과 박준범 교수가 부정맥 시술을 시행해 응급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박 모 씨는 지난 달 12일 시행한 추적 검사 결과, 심장과 위 모두 합병증이나 후유증 없이 말끔히 회복됐다.

 

정혜경 교수는 야간이었고 결과를 장담할 수 없던 어려운 CPR이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료진 모두 끝까지 환자를 포기하지 않고 적극적인 심폐소생술을 실행했기 때문에 환자의 심장이 돌아오고 합병증 없이 회복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 모 씨는 꺼져가던 한 생명을 살려주심에 이루 말할 수 없는 깊은 감사를 전한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이대목동병원은 서울 서남권의 권역응급의료센터이자 상급종합병원으로서 상태가 긴급하고 중한 환자들을 위해 빠르고 정확한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또 심정지와 뇌혈관 시술, 부정맥 시술 등 사안이 급박한 사안들에 대해 전문의가 24시간 대기하는 패스트 트랙을 다발적으로 운영하여 치료의 골든타임을 지키고 환자의 예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태우
  2. 손기서
  3. 한상숙
  4. 박경숙
  5. 장청기
  6. 홍재숙
  7. 신낙형
  8. 지현경
  9. 김광수
  10. 김성태
  11. 송훈
  12. 류 자
  13. 하선용
  14. 구성율
  15. 이종숙
  16. 고성주
  17. 강미선
  18. 이철희
  19. 문진국
  20. 강미석
  21. 이상국
  22. 김승호
  23. 김용제
  24. 허유권
  25. 이기재
  26. 장준복
  27. 한명철
  28. 소재진
  29. 이수연
  30. 김진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