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이대서울병원, 개원 4년 만에 심장이식 수술 시행

“중증 심부전에 코로나19 폐렴까지 겹친 위험 환자”

기사입력 2023-01-05 오전 9:38:1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이대서울병원, 개원 4년 만에 심장이식 수술 시행

“중증 심부전에 코로나19 폐렴까지 겹친 위험 환자

 

 

이대서울병원(병원장 임수미)이 지난달 28일 개원 이후 첫 심장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심장이식 수술은 대혈관수술, 판막수술 경험이 풍부한 흉부외과 의료진과 체계적 수술 계획을 기획하는 이식팀 간 협업으로 진행되는 외과 수술 중 최고 난이도를 자랑하는 수술이다.

 

이대서울병원 흉부외과 원태희, 류상완, 심훈보 교수팀은 지난달 27일 오후 뇌사 환자의 심장을 공여받아 28일 새벽 이대서울병원에 대기 중이던 이식대기자에게 심훈보 교수 집도로 개원 후 첫 번째 심장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환자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의료진의 집중 관리를 받으며 회복 중이다.

 

이번에 심장이식을 받은 환자는 관상동맥질환으로 인해 타병원에서 관상동맥우회술과 좌심실축소술을 받은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심장기능이 악화된 중증심부전 환자로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던 중 COVID-19 폐렴을 앓고 급격히 상태가 악화돼 말초형 체외순환장치(ECMO)를 유지 중이었다.

 

말초형 에크모 치료에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고 적절한 공여자가 나오지 않아 개흉술을 요하는 중심형 에크모의 전환을 위해 이대서울병원으로 전원됐다. 이후 중심형 에크모를 유지하면서 20일 동안 치료와 재활을 시행했고 마침내 지난달 27일 적절한 공여자가 발생해 심장이식 수술을 진행하게 됐다.

 

심장이식은 국내에서도 약 20여 개 병원에서만 시행할 정도로 난이도가 높은 수술로 경험 많은 의료진들 간 협업은 물론 이식을 위한 준비, 수술 이후 관리까지 통합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이번 심장이식 수술을 집도한 흉부외과 심훈보 교수는 이번 심장이식 환자는 이전 심장수술로 인해 심막유착이 심하고, COVID-19 폐렴과 심각한 좌심실기능 저하에 동반된 폐부종 상태로 특히 심장이식 수술을 받는 환자로서는 수술 난이도가 높은 경우에 속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심장이식은 수술 자체도 난이도가 높지만 장기기증 대기 환자 상태 관리도 중요하다. 개원 4년 차인 이대서울병원에서 중간 단계 수술 즉 중심형 에크모를 적극 활용해 이식까지 성공적으로 진행한 것은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이대서울병원 흉부외과 심장혈관수술 분야는 4명의 교수진을 비롯해 각 분야 전문 간호사로 구성된 수술팀이 연간 150례의 성인 및 소아 심장질환의 수술을 비롯하여 대동맥을 포함한 다양한 혈관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이대서울병원 흉부외과는 개원 초부터 순환기내과, 영상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응급의학과 및 외과와 다학제 통합진료를 통해 다양한 급성 심혈관 질환을 24시간 교수진이 직접 진료하고 있다.

 

이런 심장 수술에 대한 풍부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2021년 미국 클리브랜드 클리닉과 하버드의대 부속 브리검 여성병원에서 심폐이식과 기계적 심장보조장치를 다년간 연구하고 진료한 심훈보 교수를 영입해 1년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마침내 이번에 첫 심장이식 수술을 시행했다.

 

흉부외과 류상완 교수는 이대서울병원 흉부외과는 첫 번째 심장이식 수술을 시작으로 향후 지속적 심장이식 수술뿐만 아니라 심장보조장치에 대한 연구와 진료를 발전시켜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중증심부전 환자들에 대해 통합적인 치료와 재활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장준복
  3. 김진호
  4. 김태우
  5. 한상숙
  6. 김성태
  7. 송훈
  8. 박경숙
  9. 문진국
  10. 신낙형
  11. 손기서
  12. 김병희
  13. 허유권
  14. 강미석
  15. 소재진
  16. 이상국
  17. 이철희
  18. 홍재숙
  19. 이기재
  20. 김광수
  21. 김윤탁
  22. 박헌숙
  23. 하선용
  24. 김용제
  25. 구성율
  26. 이수연
  27. 이종숙
  28. 장세일
  29. 조만환
  30. 권오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