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인물대담

한서 고등학교 남상일 교장 축사

지역사회의 변화를 선도하는 강서뉴스

기사입력 2015-09-01 오전 8:58:5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지역사회의 변화를 선도하는 강서뉴스

한서 고등학교 남상일 교장 축사

 

 

강서뉴스가 창간 1주년을 맞이하게 된 것을 한서 고등학교 교직원, 학생들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 한서 고등학교 남상일 교장

 

 

강서뉴스는 21세기 지역을 대표하는 새로운 대안 언론사로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지역사회의 단체, 기업, 소시민 등의 아주 작은 소식들이라도 빠짐없이, 그리고 빠르게 전달하였습니다.

 

강서의 나아갈 바를 제시하고 지역 주민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는 강서뉴스의 활약에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강서뉴스는 시민기자의 취재를 중심으로 열린 언론사의 역할을 본교 강서뉴스 기자단과 함께하였습니다. 20141222일 본교는 강서뉴스와 산·학 업무 협약과 1기 학생 기자 임명식을 시작으로 20152기 학생 기자 10명을 새로 임명하였습니다.

 

강서뉴스의 배려로 학생기자들이 기자로서의 소명과 역할을 교육받고 사설, 칼럼, 독자 기고 등을 써 봄으로써 우리나라의 언론을 이끌어나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본교 학생들의 교육에 신경 써 주시는 강서뉴스 문향숙 대표님을 비롯해서 많은 기자단들께 지면을 통해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21세기는 문화의 시대입니다. 지역의 정치, 경제, 사회, 교육, 행정 등 여러 부분의 현안과 과제들이 문화의 원천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지역 시민들이 다양한 현안과 과제들을 생각해 볼 수 있도록 토대를 만들어 주는 것이 우리 강서뉴스의 역할이며, 이러한 역할을 강서뉴스가 훌륭히 수행하고 있고 생각합니다.

 

강서뉴스가 지역 정론지로서 우리 지역의 소식을 누구보다 빠르게 담고 심층적으로 보도할 수 있는 장점을 활용하여, 강서구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을 잘 알려주시길 부탁합니다.

 

더불어 앞으로도 지역 학생들의 진로체험이나 진로교육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미래의 일꾼들이 초석을 다질 수 있도록 많은 기회 주시길 부탁합니다.

 

강서뉴스의 창간 1주년을 거듭 축하하며, 앞으로도 강서뉴스의 무궁한 발전과 건승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한서 고등학교장 남 상 일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박국인
  2. 문진국
  3. 류 자
  4. 노현송
  5. 지현경
  6. 신낙형
  7. 조용구
  8. 고성주
  9. 장준복
  10. 김광수
  11. 조종태
  12. 백운기
  13. 김성미
  14. 홍석영
  15. 장청기
  16. 이종수
  17. 김향라
  18. 임명선
  19. 박경숙
  20. 안길해
  21. 김윤탁
  22. 김병옥
  23. 소재진
  24. 박일
  25. 송영섭
  26. 박용태
  27. 김용호
  28. 남상일
  29. 조만환
  30. 조남국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