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사이트 > 숙박/웰빙

옥상엔 공원, 운동장은 '숲’

강서구, 백석초등학교 등 에코스쿨 조성

기사입력 2015-10-08 오후 5:17:2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옥상엔 공원, 운동장은 '숲

강서구, 백석초등학교 등 에코스쿨 조성

 

 

버려진 학교 자투리땅이 녹색 생명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백석초등학교 등 4개 학교를 대상으로 에코스쿨 사업을 완료하고 학교 안 생태공간을 대폭 확충했다.

 

 

▲ 백석초 시공 전

 

 

에코스쿨 사업은 학교 옥상공간, 운동장 주변과 같은 자투리 공간을 쉼터와 생태연못 등으로 공원화한 뒤 학생들 스스로 꽃과 나무를 가꿀 수 있는 식재기반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구는 4개 학교에 시 예산 4억 원을 들여 옥상과 운동장 등 총 2,760달하는 유휴부지를 녹지로 탈바꿈시켰다.

 

4개 학교는 백석초등학교, 영등포공업고등학교, 송정중학교, 개화초등학교 등이다. 먼저 백석초등학교는 콘크리트 옥상을 녹지로 만들었다. 250규모의 옥상은 방수방근 공사 등 기초공사를 벌인 후 공작 단풍, 구절초 등 식물 20가지 2,411개의 식물을 심었다. 정원 중간에는 잔디를 깔고 목재데크, 등의자, 야외탁자 등 휴게시설을 설치하여 편의를 높였다.

 

 

▲ 백석초 시공 후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옥상 난간에는 안전펜스를 설치하여 위험을 방지하고, 배수시설을 중점 보완하여 집중호우에도 대비했다. 영등포공업고등학교는 건물골조가 자리하던 공간이 숲으로 일궈졌다.

 

구는 이곳에 배롱나무, 하늘매발톱 등 215,558개의 꽃과 나무를 심고, 등의자 8개와 파고라를 갖춘 쉼터도 마련했다. 일부 공간에는 텃밭도 갖추어져 학생들이 직접 식물을 가꾸며 학교 수업과 연계한 자연학습 프로그램도 가능하도록 했다. 송정중학교와 개화초등학교의 칙칙한 운동장 화단에도 생기를 불어넣었다.

 

 

▲ 영등포공고 시공 전

 

 

삭막한 공간에 산수유, 애기나리 등을 심고 파고라 등의자를 갖추어 쉼터가 있는 꽃길로 조성했다. 사업에는 총 4억 원이 투입되었으며, 721일 착공해 70여 일 만에 공사를 마무리했다.

 

오춘섭 공원녹지과장은 녹지공간으로 재탄생한 학교 자투리가 학생들의 생태자연 배움터이자 쾌적한 쉼터로 활용되길 기대한다.”주민들이 도심 속에서도 쾌적한 자연환경을 맘껏 누릴 수 있도록 녹지공간 확충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 영등포공고 시공 후

 

 

한편, 구는 2013년 에코스쿨 사업 시작 이후 올해까지 총 6개교의 유휴 부지를 녹지로 탈바꿈시켰다. 올해 하반기에도 화곡보건경영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에코스쿨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강서뉴스 신낙형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광수
  2. 노현송
  3. 지현경
  4. 문진국
  5. 박국인
  6. 진해주
  7. 신낙형
  8. 고성주
  9. 백운기
  10. 남상일
  11. 장청기
  12. 임명선
  13. 조종태
  14. 김성미
  15. 송영섭
  16. 이종수
  17. 김향라
  18. 김용호
  19. 조만환
  20. 장준복
  21. 박용태
  22. 박경숙
  23. 박일
  24. 김윤탁
  25. 조남국
  26. 권오륜
  27. 홍석영
  28. 이혜영
  29. 최연근
  30. 한명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