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사설

박근혜의 의리

"그때는 미처 참뜻을 헤아리지 못했다"

기사입력 2016-11-17 오후 1:11:4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박근혜의 의리


그때는 미처 참뜻을 헤아리지 못했다. 공자가 강조한 ‘무신불립(無信不立)’의 의미 말이다. 나라를 세우는 데 필요한 요소가 무엇이냐는 제자의 물음에 공자는 ‘병(兵), 식(食), 신(信)’이라고 대답했다.

 

 

 

 

국방과 경제, 신뢰라는 뜻이다. 제자가 “부득이 셋 중에 하나를 버려야 한다면 무엇을 버려야 하느냐”고 재차 묻자 “‘병’을 먼저 버리고, 그다음에는 ‘식’을 버려라”라고 말했다. 공자는 마지막까지 간직해야 하는 것으로 ‘신’을 꼽았다. 신뢰가 없으면 나라 자체가 존립할 수 없다는 게 공자의 지론이었다.근자의 국정농단 사태를 접하고서 2500년 전 공자의 혜안에 무릎을 쳤다.

 

박근혜 대통령을 떠받치는 국민의 지지율은 이미 5%로 곤두박질친 상태다. 대통령을 향한 신뢰가 사상 최저치로 가라앉은 것이다. 급기야 국민은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며 촛불을 들었다. 권력은 천길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 대통령이 재임 중에 의욕적으로 추진한 병(안보)과 식(경제)조차도 종국엔 그의 보호막이 되어주지 못했다.누구보다 신뢰를 중시하던 박 대통령이 가장 나쁜 신뢰의 성적표를 받아든 것은 아이러니다.

 

그는 대통령 후보 시절에 “의리가 없으면 인간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측근의 배신으로 부친을 잃은 과거의 트라우마가 작용한 탓이 아마 클 것이다.그토록 의리를 갈구한 대통령이었지만 정작 의리의 참뜻은 깨닫지 못했다. 의리의 사전적인 의미는 ‘사람으로서 마땅히 지켜야 할 도리’를 일컫는다.

 

아직 그 도리의 지향점을 모르는 사람이 있다면 영화 명량에서 이순신 장군이 토해낸 사자후를 들어보라. “무릇 장수 된 자의 의리는 충(忠)을 좇아야 하고 충은 백성을 향해야 한다.”박 대통령은 일전에 “나라가 잘되고 국민이 행복하게 되는 것이 나의 목적이고 그 외에는 다 번뇌”라고 했다. 그런 충정을 가진 일국의 대통령이라면 그의 의리는 당연히 오천만 국민을 향했어야 옳다.

 

그러나 대통령의 의리는 오로지 한 사람에게 꽂혀 있었다. 그의 의리는 40년 지기 최순실뿐이었다. 그런 삼류급 의리에 지금 대한민국이 번뇌에 젖어 있다.

 

출처 배연국의 행복편지

거창인터넷신문(gcinews@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김광수
  3. 조용구
  4. 류 자
  5. 박국인
  6. 지현경
  7. 노현송
  8. 백운기
  9. 장청기
  10. 문진국
  11. 진해주
  12. 고성주
  13. 이종수
  14. 김윤탁
  15. 김향라
  16. 임명선
  17. 김성미
  18. 김용호
  19. 홍석영
  20. 조종태
  21. 남상일
  22. 조만환
  23. 장준복
  24. 박일
  25. 조남국
  26. 박경숙
  27. 최연근
  28. 권오륜
  29. 이혜영
  30. 정수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