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생활/환경

강서, 미래 물 순환 도시 만든다

생태하천과 자연 친화 계곡 등 조성

기사입력 2017-01-18 오전 9:45:1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 미래 물 순환 도시 만든다

생태하천과 자연 친화 계곡 등 조성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버려지는 물을 되살려 자연 친화적인 물 순환 도시를 만든다. 구는 김포 도시철도 공사 현장의 유출 지하수를 활용해 마른 하천 복원 및 자연 친화 계곡 조성 등 물이 순환하는 생태 복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먼저 올해 1단계 사업으로 8억 원의 예산을 들여 개화 천을 정비한다. 강수량이 많은 여름철 이외에는 물이 흐르지 않는 마른 하천이 되어버린 개화천에 지하철 유출 지하수를 활용해 일정한 양의 물이 사계절 흐르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1,300m의 하천을 따라 다양한 종류의 수목을 심고, 의자, 운동기구 등 공원시설을 설치해 주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가꿀 예정이다. 개화 천을 흐른 물은 중계 펌프장을 통해 해발 132m의 개화산 정상 근린공원까지 끌어올려 져 여름철에는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물썰매장을 조성하고, 다시 그 물로 실개천이 흐르는 계곡과 간이 폭포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계곡과 폭포를 거쳐 흘러나온 물은 산불방지용 용수와 가뭄에 대비한 수목 급수용으로 선순환 된다. 구는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김포 도시철도에서 하루 최대 22,000여 톤의 지하수가 나오고 있어 하천 복원과 자연 친화 계곡 조성에 충분한 양의 물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초 김포시와 유출 지하수 사용을 위한 협의를 마치고 2019년까지 조성공사를 마무리해 개화동 일대를 서울을 대표하는 물 순환 도시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구는 개화 천과 개화산 정비를 통해 건강한 물 순환을 유도하고, 여름철 도시 열섬화를 방지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병석 물 관리 과장은 우리나라는 물 부족 국가로 지정돼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물의 소중함을 모른 체 쉽게 흘려보내고 있다개화동 지역이 물의 선순환이 이뤄지는 대표적인 도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2014년 서울시 최초로 서남환경공원과 국립 국어원 주변 도로에 아스팔트를 걷어내고 수목을 식재해 건강한 빗물의 순환을 유도하는 그린 빗물 인프라 사업을 조성한 바 있으며, 지난해에는 개화동 유휴지와 염창동 보행자 전용도로에 그린빗물 인프라 조성 사업을 마쳐 주민들의 많은 호응을 얻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강서구청 물관리과(2600-6955)로 문의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낙형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광수
  2. 지현경
  3. 신낙형
  4. 백운기
  5. 류 자
  6. 박국인
  7. 조종태
  8. 이종수
  9. 노현송
  10. 강미석
  11. 고성주
  12. 강유지
  13. 문진국
  14. 김성미
  15. 송훈
  16. 소재진
  17. 임명선
  18. 김윤탁
  19. 진해주
  20. 장청기
  21. 김용호
  22. 권오륜
  23. 조만환
  24. 최연근
  25. 박일
  26. 장준복
  27. 남상일
  28. 김향라
  29. 조윤순
  30. 조남국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