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전국뉴스

체화정

정자와 연못, 배롱나무가 잘 어울리는 체화정

기사입력 2017-08-09 오후 7:12:4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정자와 연못, 배롱나무가 잘 어울리는 체화정



안동시 풍산읍 초입 체화정에 배롱나무가 만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삼신선산(三神仙山)을 상징하는 세 개의 섬과 정자가 잘 어울리는 체화정은 효종 때 진사 이민적(李敏迪, 1702~1763)이 학문을 닦기 위해 건립했다. 그 후 순조가 효자 정려(旌閭)를 내린 바 있는 용눌재(墉訥齋) 이한오(李漢伍)가 노모를 체화정에 모셔 효도했다고 한다.

 

'체화란 형제간의 화목과 우애를 상징하는 것으로 시경(詩經)에서 그 의미를 따왔다. 연못에 조성한 세개의 섬은 중국의 전설 속에 나오는 봉래산(蓬萊山), 방장산(方丈山), 영주산(瀛洲山) 등 삼신산(三神山)을 상징하며 진시황과 한무제가 불로장생의 명약을 구하기 위해 이곳으로 동남동녀 수천 명을 보냈다고 전해져 불로장생을 상징한다.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장준복
  3. 국향숙
  4. 문진국
  5. 박국인
  6. 김용호
  7. 이철희
  8. 노현송
  9. 소재진
  10. 조만환
  11. 강미석
  12. 장청기
  13. 강미영 무용
  14. 박일
  15. 한정애
  16. 유영
  17. 송훈
  18. 박헌숙
  19. 김동기
  20. 손혜원
  21. 이 정
  22. 전은령
  23. 이우종
  24. 김성미
  25. 이영철
  26. 강선영
  27. 김병로
  28. 선호선
  29. 고성주
  30. 남상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