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도심, 시원한 녹색을 입는다

강서구, 발산1동 청사 친환경 녹색 커튼 조성

기사입력 2017-08-10 오전 9:49:0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도심, 시원한 녹색을 입는다

강서구, 발산1동 청사 친환경 녹색 커튼 조성

 

 

등본 한 통 떼러 왔는데 시원한 풍경에 눈 호강 한번 제대로 했네요. 더위가 싹 가시는 것 같아요”“초록빛 때문인지 주민센터 분위기가 훨씬 밝아졌어요”“빽빽한 넝쿨이 따가운 햇빛도 막아주고덕분에 업무능률도 좋아졌습니다

 

입추가 지나도록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여름,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구청 청사와 주민센터에 설치한 녹색 커튼이 도심 속 시원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시선을 끌고 있다. 건물 외벽에 덩굴식물을 조성해 강한 햇빛과 자외선을 차단하고 단열효과를 주는 녹색 커튼사업은 여름철 냉방비를 줄이는 효자로 잘 알려져 있다.

 

 

 

 

구는 에너지절약과 자연 친화적인 청사 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봄부터 구청 본관과 발산1등촌2방화3동 주민센터 등 4곳에 대형 화분을 설치하고 나팔꽃과 풍선초를 심으며 녹색 커튼사업을 추진해 왔다. 처음엔 손바닥만큼 작았던 덩굴식물이 1층부터 옥상까지 연결된 줄을 타고 쑥쑥 자라나 커다란 장막을 형성했다. 푸른 넝쿨 숲과 군데군데 핀 빨간 나팔꽃이 청사 입구에서부터 눈길을 사로잡는다.

 

주민들은 자연의 색깔을 입은 관공서가 만족스럽다는 반응이다. 초록빛이 주는 시각적인 청량감과 마음이 자연스럽게 이완되는 편안함까지 느껴진다는 평가다. 직원들 사이에서도 녹색 커튼에 대한 호응이 높다. 한낮에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따가운 햇빛과 열기로 피로감이 높았던 사무실이 한층 쾌적하게 바뀌었기 때문이다. 덕분에 업무능률 오르고 민원응대도 수월해졌다.

 

구는 녹색 커튼이 삭막한 도시에서 친환경 녹지 공간을 넓히고, 여름철 폭염과 도시 열섬현상으로 인한 전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수단으로써 더욱 큰 주목을 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구 관계자는 녹색 커튼은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며 대기환경에도 좋은 영향을 미친다라며 다양한 장점을 가진 녹색 커튼을 통해 주민들이 휴식할 수 있는 쾌적한 힐링 공간을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오는 10월에 넝쿨에서 직접 수확한 나팔꽃과 풍선초 씨앗을 지역 주민과 나누는 행사를 진행한다. 녹색 커튼의 효용성을 주민들에게 알리고 생활 속으로 확산하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자치행정과(02-2600-6041)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낙형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남상일
  2. 문흥식
  3. 조만환
  4. 신낙형
  5. 최수영
  6. 김성태
  7. 김용호
  8. 이 정
  9. 전은령
  10. 한정애
  11. 소재진
  12. 박일
  13. 천수민
  14. 박국인
  15. 김광수
  16. 김동기
  17. 김민지(한서)
  18. 강미영 무용
  19. 선호선
  20. 조남국
  21. 류민지
  22. 송훈
  23. 김예림
  24. 김윤탁
  25. 노현송
  26. 권오륜
  27. 김선경
  28. 채주원
  29. 고성주
  30. 김효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