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전국뉴스

10월의 나무에 ‘호두’

불포화지방산 풍부한 건강식품

기사입력 2017-10-09 오후 1:08:3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숲 속의 전남, 10월의 나무에 ‘호두’
불포화지방산 풍부한 건강식품



  100년 소득수종으로 인기

 

▲ 호두열매

 

전라남도가 ‘숲 속의 전남’ 만들기 10월의 나무로 호두나무를 선정했다.

 

호두나무는 가래나무과로 높이 20m까지 자라는 키 큰 나무다. 배수가 양호하고 공기가 잘 통하며 유기질이 많은 비옥한 땅에서 잘 자란다. ‘고려사’ 기록에 따르면 고려 충렬왕 16년 원나라에 사신으로 간 류청신이 가지고 들어왔다.

 

호두는 인간이 발견한 가장 오래된 나무로 문명이 시작되면서 인간과 함께 한 나무로 전 세계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받아오고 있다. 고대 그리스인들은 호두의 특이한 모양이 인간의 뇌를 닮았다고 해 머리에 난 상처를 치료할 때 호두를 사용했다.

 

로마제국 사람들은 신에게 제사를 드릴 때 제물로 바칠 만큼 귀한 열매로 여겼다.

 

우리나라에서는 귀신을 쫓는 부럼으로 쓰이고 있으나 호두알에는 양질의 단백질과 소화 흡수가 잘 되는 불포화 지방성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많이 섭취하더라도 성인병 등의 문제가 일어나지 않으며 각종 자양분이 많아 두뇌 발달에 도움을 줘 태아의 뇌가 발달할 때쯤이면 임산부에 많이 먹도록 하고 있다.

 

또한 몸에 쌓인 노폐물을 씻어내는 작용을 해 한방에서는 기관지 기능이 약한 감기 환자나 만성기관지염 환자에 좋다고 알려졌다.

 

호두는 초기 결실까지 7~9년의 장기간이 소요되나 100년까지 열매가 열려 후대까지 소득을 올릴 수 있다. 현재 국내에서 ㏊당 1천100만 원의 소득을 올리는 고소득 수종이다. 지난해 말 1만 2천㎏을 생산해 3억 원의 소득을 올렸다.

 

전라남도는 국립산림과학원과 협력해 호두나무 재배 및 병해충 예방관리 매뉴얼을 만들어 생산 시기별, 계절별 병해충 방제 요령 등 맞춤형 교육을 하고 있다.

 

또한 전남지역 258㏊의 호두나무 숲을 ‘숲 속의 전남’ 만들기 돈이 되는 대표 소득숲으로 조성하기 위해 규모화, 단지화를 통한 6차 산업화를 이끌 계획으로, 작목반 구성과 유기질 비료 지원 등 생산과 가공, 유통 시스템을 갖춰나갈 계획이다.

 

▲ 호두나무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박국인
  2. 신낙형
  3. 김광수
  4. 송훈
  5. 한정애
  6. 문진국
  7. 이철희
  8. 신창욱
  9. 고성주
  10. 백운기
  11. 장청기
  12. 류 자
  13. 노현송
  14. 강선영
  15. 조만환
  16. 전은령
  17. 조종태
  18. 강미영(1)
  19. 김병로
  20. 김응권
  21. 박일
  22. 권오륜
  23. 강미영(2)
  24. 김용호
  25. 조윤순
  26. 소재진
  27. 김성태
  28. 김향라
  29. 류민지
  30. 선호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