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지식정보

20년전 ‘대한의 그날’

20년전 ‘대한의 그날’ 고종황제 즉위식 첫 재현

기사입력 2017-10-12 오전 9:43:3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20년전 ‘대한의 그날’ 고종황제 즉위식 첫 재현
 



조선시대 제사를 지내는 국가 제례 `환구대제` 어가행렬ⓒ뉴시스

조선시대 제사를 지내는 국가 제례 `환구대제` 어가행렬

 

 

1897년 10월 12일 환구단에서 역사적인 사건이 거행됩니다. 고종은 황제즉위식과 함께 대한제국 선포식을 진행했는데요. 이렇게 정해진 국호는 상하이에서 설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에 계승돼 정부 수립 이후 오늘날까지 이어지게 됐습니다. 이는 대한제국이 청·러·일의 간섭을 벗어나 자주독립국가임을 세계에 알린 사건이었는데요. 오는 10월 14일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 재현행사가 덕수궁과 서울광장에서 열립니다. 120년 전 대한제국의 첫 시작이 궁금하다면 놓칠 수 없겠죠?

 

10월 14일 덕수궁, 서울광장에서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 재현행사 ‘대한의 시작, 그날!’이 진행된다. 120년 전 있었던 고종황제 즉위식, 대한제국 선포식, 환구대제가 고스란히 재현된다.

 

환구대제는 임금이 환구단에서 하늘에 제를 올리는 의식으로 중국 명나라 압력으로 세조 이후에 폐지되기 전까지는 조선 임금이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 국가적 제천의례였다. 고종 황제가 대한제국을 선포하면서 부활했다.

 

고종은 1897년 10월 12일(음력 9월17일) 문무백관을 거느리고 환구단에 나아가 하늘에 제사를 지내고 등극했으며 이와 동시에 조선 국호를 ‘대한’으로 고쳐 대한제국의 탄생을 국내외에 선포했다.

 

이것은 청·러·일의 간섭으로부터 벗어나 세계 열강과 대등한 자주독립국가임을 세계에 알린 역사적 사건이었다.

 

또한 고종이 대한이라고 정한 국호는 상해에서 설립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계승됐고 1948년 정부 수립 이후 오늘에 이르고 있다.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 재현행사 포스터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 재현행사 포스터

 

이번 행사에는 일제가 허물어 없어진 환구단을 대신하여 3단의 원형 단을 가설하고 올리는 장엄하고 정제된 대제 모습과 함께 서울광장에서 펼쳐지는 팔일무(八佾舞)를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팔일무는 제례(종묘, 문묘제례)시에 가로와 세로로 각각 8줄씩 모두 64명이 추는 의식무용을 말한다.

 

지금 환구단은 1897년 고종 황제 즉위식과 제사를 지낼 수 있도록 옛 남별궁(南別宮) 터에 단을 만들어 조성한 단지다.

 

1913년 일제에 의해 철거되고 이듬해 그 자리에 철도호텔이 들어서면서 축소됐으며 지금은 황궁우와 석고 그리고 3개의 아치가 있는 석조 대문만이 보존돼 조선호텔 경내에 남아 있다.

 

또한 시민과 함께 대한제국 선포 의미를 되살리기 위하여 어가행렬 220명 중 문무백관, 황제 가마꾼, 상소문 낭독자 등 총 50명을 시민공모로 선발했다.

 

이날 행사에는 대한제국 선포식 재현행사 뿐만 아니라 서울광장에서 고종이 즐겨마시던 가배차(커피)를 시음할 수 있고, 천제제사상을 전시해 직접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서울시청 신청사에서는 10월11일~10월 15일까지 대한제국 시절을 되돌아 볼 수 있는 사진전이 개최된다.

 

행사장을 방문하는 시민에게 보다 풍성한 볼거리 제공을 위해 매년 5월과 10월 마지막 주 금·토요일에 개최해 온 정동야행이 올해는 특별히 대한제국 선포일인 10월 12일에 맞춰 10월 13일~14일 2일간 펼쳐진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역사문화재과 02-2133-2645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강선영
  2. 박국인
  3. 소재진
  4. 장준복
  5. 신낙형
  6. 국향숙
  7. 문진국
  8. 김용호
  9. 강미석
  10. 송훈
  11. 강미영
  12. 박헌숙
  13. 노현송
  14. 한정애
  15. 박일
  16. 이철희
  17. 조만환
  18. 유영
  19. 이 정
  20. 김병로
  21. 이민재
  22. 김광수
  23. 김성미
  24. 류 자
  25. 김동기
  26. 선호선
  27. 권오륜
  28. 남상일
  29. 고윤석
  30. 전은령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