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전국뉴스

제20회 호미곶한민족해맞이축전에서

제20회 호미곶한민족해맞이축전에서

기사입력 2017-12-29 오후 5:00:1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제20회 호미곶한민족해맞이축전에서 절대 놓치면 안 될 세 가지!


 

포항시와 포항문화재단이 주최, 주관하는 제20회 호미곶한민족해맞이축전이 오는 31일부터 11일까지 호미곶 해맞이광장에서 펼쳐진다. 특히 올해에는 포항문화재단의 탁월한 기획력이 더해져 더욱 풍성한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인다. 이번 프로그램 가운데 놓치면 후회하는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첫 번째, 호미곶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채화 퍼포먼스

201829일부터 25일까지 펼쳐지는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호미곶 광장에서 해맞이 일출채화 이색봉송을 거쳐 호미곶을 빠져나올 계획이다. 감사와 희망의 대형 통천 퍼포먼스는 감사해요 대한민국!, 힘내자 포항이라고 새겨진 대형 통천(세로20m,가로20m)11일 평창동계올림픽 이벤트 구간 성화봉송에 맞춰 펼치게 된다.

 

두 번째, 화려함의 극치! 미디어파사드 카운트다운 불꽃쇼

올해 프로그램 중 백미는 단연 미디어 파사드 카운트 다운 불꽃쇼이다. 그 동안의 멀티미디어 쇼를 중심으로 보여주었던 호미곶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미디어 파사드 카운트 다운 불꽃쇼로 2018년 새해를 맞이하게 된다.

 

이번 쇼는 힐링과 희망의 빛을 주제로 새천년기념관을 배경으로 화려한 빛과 불꽃이 더해져 환상 그 이상의 쇼를 선사할 예정이다. 올해는 특히 국내 최정상의 영상 디자이너 김장연 감독과 국내외 유명 예술축제에 초정을 받는 예술불꽃 전문팀 예술불꽃 화랑3개월 전부터 함께 준비하여 그 어느 때보다 예술성과 완성도를 높인 쇼를 감상할 수 있다.

 

세 번째, 현대미술을 만난 호미곶. 신년의 새로움으로 인사하다

뜨거운 갈채를 받는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이 호미곶 축제장에 전시된다. 먼저 올 여름 SNS#영일대곰돌이 라는 해시태그의 유행을 일으켰으며 제 14회 포항국제불빛축제를 찾았던 관람객에게 절대적인 재미와 색다름을 선보였던 임지빈 작가의 두 번째 포항 프로젝트가 호미곶에서 축제 기간 중 전시한다.

 

또한 한글회화의 거장 금보성작가의 작품 방파제는 포항의 안전을 기원하는 영일대 전시를 28일 마치고 호미곶에 전시된다. 방파제는 항구와 어촌지역에 흔히 볼 수 있는 테트라포트(일명 삼발이)를 현대 예술로 재해석한 대형풍선 작품으로 무겁고 육중한 이미지의 방파제를 원색의 컬러로 생동감을 주는 캐릭터로 변화시켜 개인의 건강과 안부를 묻는 희망의 아이콘으로 탈바꿈시킨 작품이다.

 

이 외에도 1231일 저녁에 우수 아티스트의 송년음악회와 1만명 복맞이 감사 떡국을 준비하고 있다. 새해 첫 프로그램으로는 포항문화원과 함께하는 2018 월월이청청 대동한마당이 진행한다.

 

포항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축전은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등으로 새해 구한 바람을 뚫고 오는 관광객에게 큰 재미와 감동을 줄 것이라며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해 안전과 재미 그리고 감동을 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진해주
  2. 백운기
  3. 송훈
  4. 류 자
  5. 김성미
  6. 김용호
  7. 김광수
  8. 고성주
  9. 김윤탁
  10. 권오륜
  11. 박일
  12. 이종수
  13. 강유지
  14. 조종태
  15. 남상일
  16. 장준복
  17. 박국인
  18. 신낙형
  19. 강미석
  20. 조윤순
  21. 김향라
  22. 소재진
  23. 홍석영
  24. 표건우
  25. 고윤석
  26. 장청기
  27. 문진국
  28. 최연근
  29. 강미영(1)
  30. 조남국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