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전국뉴스

2017년 희망강릉 10대 뉴스 선정

강릉시의 발전 가능성 보여준 해

기사입력 2018-01-01 오전 8:15:0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2017년 희망강릉 10대 뉴스 선정
강릉시의 발전 가능성 보여준 해

 


강릉시는 2017년도 희망강릉 최고 뉴스 및 10대 뉴스를 선정 발표했다.

 

 

 

 

시는 지난 1222일 개통 후 강릉과 서울이 반나절 생활권으로 묶여 동계올림픽 손님 수송은 물론, 강릉의 경제·관광·산업 등 다양한 분야를 발전시켜 강릉의 운명을 바꾸게 될 서울~강릉 KTX 개통, ‘KTX 강릉시대 개막10대 뉴스 중 최고 뉴스로 선정했다.

 

이어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6월 정식 개통 강릉월화거리 및 월화풍물시장 준공 성산·홍제 대형산불 발생, 산불진화 총력 강릉아트센터 준공 및 본격 가동 강릉오죽 전통한옥 체험단지 준공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맞이 각종 문화올림픽행사 개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비 숙박 안정화 총력 봄철 가뭄 장기화 오봉댐 저수율 27% 사상 최저 기록 옥천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최종 선정을 10대 뉴스로 선정했다.

 

이와 같은 결과는 2017년 한 해 동안 강릉시가 추진한 주요시책 및 역점사업 등 시정전반에 걸쳐 크게 부각되었거나 주요성과를 나타낸 사안들을 대상으로 언론보도 내용을 기초자료로 하여 시 직원 및 언론인, SNS를 통한 설문조사 등으로 이뤄졌다.

 

선정된 10대 뉴스 가운데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6월 정식 개통’, ‘강릉월화거리 및 월화풍물시장 준공’, ‘강릉아트센터 준공 및 본격 가동’, ‘강릉오죽 전통한옥 체험단지 준공등은 사계절 체류형 글로벌 관광도시, 세계 속의 강릉으로 발돋움할 교두보 마련에 큰 역할을 했으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맞이 각종 문화올림픽행사 개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비 숙박 안정화 총력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위한 시민의 염원이 적극 확인·반영됐다는 평이다.

 

한편, 올 봄철 성산·홍제 대형산불 발생가뭄 장기화로 인한 강릉시민의 식수원인 오봉댐의 저수율이 27%를 기록하는 등 대형 사건·사고의 악재도 있었으나, 강릉시 전 시민을 비롯한 민···경이 합심해 단합된 힘으로 슬기롭게 극복하기도 했다.

 

심상복 강릉시 공보관은 올해는 대내·외적으로 강릉시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준 해로써 이 같은 성과는 시민 모두가 잘사는 행복한 강릉 건설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올림픽 개최지 시민으로서의 자긍심과 열정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까지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17년 희망강릉 10대 뉴스

순위

선정 내용

1

서울~강릉 KTX 개통, ‘KTX 강릉시대 개막

2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6월 정식 개통

3

강릉월화거리 및 월화풍물시장 준공

4

성산·홍제 대형산불 발생, 산불진화 총력

- 온정의 손길 이어져, 산불피해 이재민 생활안전 지원 주력

5

강릉아트센터 준공 및 본격 가동

6

강릉오죽 전통한옥 체험단지 준공

7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맞이 각종 문화올림픽행사 개최

- 대한민국 한복 퍼레이드, 강릉 겨울 퍼포먼스 페스티벌 등

8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비 숙박 안정화 총력

- 올림픽특구 민자유치사업 대형호텔 준공, 공실정보 안내시스템 운영 등

9

봄철 가뭄 장기화 오봉댐 저수율 27% 사상 최저 기록

- 물 절약 캠페인 전개, 수돗물 제한급수 시행 위기 넘겨

10

옥천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최종 선정

이은성 기자(wawoonews@gmail.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광수
  2. 문진국
  3. 노현송
  4. 지현경
  5. 박국인
  6. 신낙형
  7. 백운기
  8. 진해주
  9. 고성주
  10. 조종태
  11. 장청기
  12. 김성미
  13. 남상일
  14. 이종수
  15. 장준복
  16. 김윤탁
  17. 조만환
  18. 임명선
  19. 김용호
  20. 박일
  21. 김향라
  22. 박경숙
  23. 박용태
  24. 송영섭
  25. 이혜영
  26. 조남국
  27. 최연근
  28. 권오륜
  29. 안길해
  30. 김응권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