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예술

한국 춤 대중화를 위하여...

<민향숙의 우리 춤 이야기 3>, 정재만의 예술세계

기사입력 2018-03-21 오전 7:26:5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 춤 대중화를 위하여...

<민향숙의 우리 춤 이야기 3>, 정재만의 예술세계

 

 

우리 춤의 대중화를 이끄는 기수, 한결 민향숙(한국무용가)<우리 춤 이야기3>를 출간하였다. 저자는 2016우리 춤 근대 100년의 역사라는 주제의 <우리 춤 이야기 1>을 시작으로 2017년에는 오늘날 우리 춤을 이끄는 춤꾼을 소개하는 <우리 춤 이야기 2>를 펴낸 바 있다. 이어서 2018년 봄에 선보이는 <우리 춤 이야기 3>는 스승 벽사 정재만 선생의 예술세계를 조망 하였다.

 

 

 

전통춤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정재만이라는 이름을 기억한다. 벽사 정재만 선생은 오늘날 전통 춤의 주류(主流)한성준류 춤의 적통 계승자이다. 1948년 경기도 화성 출신이며, 2000년 국가무형문화재 제27<승무> 예능 보유자로 지정되었고 평생 우리 춤의 보급과 세계화에 앞장선 불세출의 춤꾼이다. 숙명여자대학교 교수에서 퇴직한 이듬해 20147월 불의의 사고로 소천하지 않았다면 아마 우리 춤의 대 스승으로 아직까지 왕성하게 활동하였을 것이다.

 

정재만 선생을 30여 년간 곁에서 모신 저자는 스승의 춤 인생을 <우리 춤 이야기 3>에 오롯이 담았다. 우선 선생에게 들었던 춤의 세계를 생생하게 전하고 있다. 정재만 선생이 한영숙 선생의 문하로 들어가 춤에 입문하고, 춤에 오롯이 정진하며 결국 우리 춤의 명인으로 성장한 일대기는 한편의 서사시를 방불케 한다.

 

또한, 저자는 한영숙-정재만 선생으로 이어지는 벽사 춤의 철학을 초심자도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정재만 선생은 평소 제자들이 나의 스승이다라는 겸손한 자세로 후학들에게 춤을 가르쳤다고 한다. 그리고 퍼내도 퍼내도 솟아나는 샘물처럼 개성과 창의성을 표현할 것을 강조했다.

 

특히 이 책은 화보를 연상케 할 정도로 정재만 선생의 생생한 사진 300여 장을 실었는데, 춤 사진을 보고 있으면 선생이 책에서 곧 뛰쳐나올 정도로 생동감이 살아있다. 저자만 소장하고 있는 선생의 춤과 일상을 담은 사진은 앞으로 전통춤 연구자들에게 귀중한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선생님 그리고 선생님의 춤은 이 땅, 대한민국을 위한 사랑이었습니다. 값없이 주고 가신 사랑이었습니다” (본문 265 페이지) 저자가 스승의 춤을 대한민국을 위한 사랑으로 표현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정재만 선생의 춤은 정결한 우리 민족의 정서를 그대로 담았다. 선생이 남긴 춤은 사진과 영상으로 남아있지만, 그의 정신과 혼은 오늘날 춤꾼들이 배워야 할 표상으로 영원할 것이다.

 

 

 

저자는 <우리 춤 이야기 1, 2, 3>을 저술한 데 이어 <우리 춤 이야기 4, 5>의 출간도 준비하고 있다. 저자는 왕성한 저술 작업과 함께 공연기획·연출 활동도 의욕적으로 진행하는 등 한국무용의 앞날을 선도해가고 있다. 스승 정재만 선생에게 배운 우리 춤의 정수를 후대에 계승하고 대중화하려는 저자의 노력이 청출어람의 결실을 맺기를 기대한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윤탁
  2. 강유지
  3. 백운기
  4. 박국인
  5. 김성미
  6. 김용호
  7. 김성태
  8. 김광수
  9. 이종수
  10. 한정애
  11. 이혜영
  12. 문진국
  13. 고성주
  14. 소재진
  15. 조종태
  16. 박일
  17. 진해주
  18. 김향라
  19. 권오륜
  20. 남상일
  21. 조만환
  22. 유영
  23. 강미영(1)
  24. 조윤순
  25. 장청기
  26. 김응권
  27. 최연근
  28. 손혜옥
  29. 박용태
  30. 이민재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