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 포토뉴스

미라클메디특구, 양․한방이 하나가 되다

강서구, “양․한방 융합 미라클메디특구 사업” 추진

기사입력 2018-04-02 오전 8:11:5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라클메디특구, 한방이 하나가 되다

강서구, “한방 융합 미라클메디특구 사업추진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양의학 중심의 의료관광특구 사업에 한의학을 융합한 ·한방 융합 미라클메디특구 사업을 추진한다. 구는 허준 선생의 고장이라는 지역적 특성을 살린 ·한방 융합 미라클메디특구 사업이 보건복지부 주관 ‘2018년 지역 특화 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강화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구는 이번 공모를 통해 1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되며, 지역 내 양·한방 의료기관 22개소와 의료관광 분야 관련 업체 35개소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외국인 환자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이제까지 양의학 중심으로 추진하던 미라클메디특구 사업에 허준 선생이 태어난 한방 특화도시라는 특성을 더해 양·한방 융합으로 추진함으로써 외국인 환자 유치에 시너지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계기로 외국인 환자 유치 채널을 확대하는 등 시장 다변화에 나선다. 그동안 중국과 러시아 2개 나라의 환자가 60%를 넘는 등 일부 국가 쏠림 현상이 있어 중앙아시아, 동남아시아 등 다양한 국가를 대상으로 외국인 환자 유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제 의료관광 박람회 참가, 해외 의료설명회 개최, 나눔 의료봉사 활동 등을 통해 특구 브랜드를 강화하고 국제 신뢰도를 높이는 한편, 한방 불임 치료, 사상체질의학 등 한의학을 알리는데도 많은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세계적 관광명소가 될 서울식물원이 개장하면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강서 미라클메디 특구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외국인 관광객 화합의 한마당, ·한방 융합 체험 프로그램, 건강체험, 진료상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특구 사업 홍보는 물론,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있는 새로운 의료축제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의료관광사업은 쇼핑, 숙박, 외식, 여행 등 관련 사업의 파급 효과가 크다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양한방 융합 미라클메디 특구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이번 달부터 올림픽대로에 가로 15.3m, 세로 9m 규모의 대형 전광판을 설치해 특구와 관련된 콘텐츠를 정기적으로 표출해 강서구를 경유하는 외국인 관광객 및 주민들에게 의료특구 브랜드 홍보를 펼치고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보건소 의약과(2600-5940)로 문의하면 된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지현경
  3. 김성미
  4. 박국인
  5. 문진국
  6. 노현송
  7. 진해주
  8. 백운기
  9. 신낙형
  10. 임명선
  11. 강미석
  12. 송훈
  13. 고성주
  14. 강유지
  15. 김광수
  16. 김용호
  17. 이종수
  18. 소재진
  19. 조종태
  20. 남상일
  21. 장청기
  22. 장준복
  23. 김윤탁
  24. 박일
  25. 권오륜
  26. 강미영(1)
  27. 고윤석
  28. 조만환
  29. 최연근
  30. 전은령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