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세대 불문 취업 난제 해결에 나선다

강서구, 4월 110명 규모의 채용시장 개척

기사입력 2018-04-17 오전 8:20:3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세대 불문 취업 난제 해결에 나선다

강서구, 4110명 규모의 채용시장 개척 

 

 

411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실업률이 17년 만에 최저로 나타난 가운데 강서구가 주민을 위한 대규모 매칭데이를 열고 지역 청년들을 위한 취업 지원 서비스 제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구는 418강서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지역 내 위치한 ktcs와 손을 잡고 고객센터 상담사 60명을 채용하는 매칭데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4 6일 화장품회사와 함께 50명 채용 규모의 매칭데이를 진행한 것과 합치면 4월에만 110명 규모의 채용시장을 개척했다.

 

구는 구직자와 기업체의 채용담당자가 1:1 현장면접을 통해 직원을 뽑는 매칭데이를 매월 1~2회 운영하면서 지역 주민들의 취업을 지원해 왔으며, 최근 마곡지구에 입주하는 기업이 늘어나면서 규모가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구는 병역근무를 마치고 사회로 복귀하여 취업전선에 뛰어들 군인과 사회복무요원들에게도 전역 후 성공적인 취업준비를 위한 특강을 진행한다.

 

426()에는 지역 내 군부대를 방문하여 전역을 앞둔 청년들의 최대 고민인 취업에 대한 특강을 진행하여 최근 채용 트렌드, 직무별 스펙관리 방법 등을 알려줄 예정이다. 또한, 근무시간으로 인해 일자리 카페에 방문하기 어려운 사회복무요원을 대상으로 매월 1회 곰달래문화복지센터에서 취업특강도 제공한다.

 

취업특강이 끝난 후에는 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방문하지 않고 현장에서 구직등록도 할 수 있도록 구직 편의성을 높였다. 이밖에도 구는 롯데몰 영풍문고와 곰달래문화복지센터에 위치한 일자리 카페를 통해 지금까지 940명의 취업준비생에게 취업특강을 제공하고 1:1 맞춤형 취업상담을 통해 경력관리방법, 진로 탐색, 이력서 첨삭 등 청년 개개인의 상황에 맞게 지원하고 있다.

 

이용우 일자리경제과장은 고용 한파를 넘어 고용 빙하기로 불리는 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연령대의 주민에게 맞춤형 취업 지원 사업을 제공하고 일자리를 발굴하여 주민들의 취업난을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된 기타 자세한 문의는 일자리경제과(2600-6548)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김광수
  3. 신낙형
  4. 조용구
  5. 노현송
  6. 박국인
  7. 지현경
  8. 문진국
  9. 백운기
  10. 진해주
  11. 장청기
  12. 고성주
  13. 김용호
  14. 김성미
  15. 김윤탁
  16. 이종수
  17. 홍석영
  18. 남상일
  19. 조만환
  20. 조종태
  21. 김향라
  22. 임명선
  23. 장준복
  24. 박일
  25. 조남국
  26. 박경숙
  27. 이혜영
  28. 최연근
  29. 신희선
  30. 권오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