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가정의 달 5월 천년고찰 수타사로 떠나 보자

수타사 대적광전(강원도 유형문화재 제17호)

기사입력 2018-05-21 오후 8:43:4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가정의 달 5월 천년고찰 수타사로 떠나 보자



가정의 달 5월 가족들과 떠나기 좋은 관광지로 홍천군 동면에 위치한 수타사가 관심을 끌고 있다.

 

 

천년고찰 수타사는 한국 100대 명산 공작산 끝자락에 위치하고 있으며, 신라 33대 성덕왕 7년(708) 원효대사에 의해 창건되었다고 전해진다.

 

수타사 동종(보물 제11-3호), 수타사 대적광전(강원도 유형문화재 제17호) 고려후기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는 삼층석탑 등 수많은 문화재를 소장하고 있는 영서내륙 최고 고찰이다.

 

 

수타사 경내에 자리 잡은 성보박물관은 월인석보 권17, 18(보물 제745-5호)를 비롯해 영산회상도(강원도 유형문화재 제122호), 지장시왕도(강원도 유형문화재 제123호), 목조관음보살좌상의 복장유물(강원도 유형문화재 제176호) 등의 문화재를 보관·전시하고 있다.

 

수타사에 가면 공작산 생태숲을 빼놓을 수 없다. 2009년12월 조성된 공작산 생태숲은 천년고찰 수타사와 연계, 다양한 수목과 꽃, 생태연못, 산책로 등을 조성해 주민들의 휴식공간과 학생들의 자연학습장으로 인기가 놓다.

 

 

지난 4월24일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한 가족여행지인 수타사 산소길로 접어들면, 그리 넓지 않지만 아담한 오솔길과, 계곡의 풍경을 감상하며 여유로운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자연을 느끼며 약 20여분 정도 걷다보면 귕소에 다다르게 되는데, 소여물을 먹이던 귕과 닮았다 하여 붙여졌다고 한다.

 

 

귕소에는 2012년12월에 준공한 출렁다리를 만날 수 있다. 출렁다리가 생기기 전에는 하천을 건너는 불편이 있었으나 출렁다리가 생긴 후 이러한 불편함이 사라지고 출렁다리 위에서 바라보는 귕소와 계곡의 멋진 풍경을 덤으로 얻게 되었다.

 

귕소를 돌아 내려오면 용담을 만날 수 있는데, 옛날 용이 승천하면서 생겼다는 전설이 전해오고 있다. 용담은 여름이면 유수량이 많아 더욱 웅장한 모습이지만 지금도 여전히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5월은 가정의 달로 봄 내음이 가득하여 나들이하기에 더없이 좋은 달이다.

 

피톤치드 가득한 산림자원이 풍부하고 유서 깊은 문화재를 소장해 아이들의 교육장으로 좋은 청정 홍천의 수타사와 주변경치를 둘러보며 일상의 속박에서 벗어나 심신의 활력을 되찾기 바란다.

김정윤 기자(hci2003@naver.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광수
  2. 지현경
  3. 신낙형
  4. 백운기
  5. 류 자
  6. 박국인
  7. 조종태
  8. 이종수
  9. 노현송
  10. 강미석
  11. 고성주
  12. 강유지
  13. 김성미
  14. 문진국
  15. 송훈
  16. 소재진
  17. 임명선
  18. 진해주
  19. 김윤탁
  20. 김용호
  21. 권오륜
  22. 조만환
  23. 장청기
  24. 최연근
  25. 박일
  26. 장준복
  27. 남상일
  28. 김향라
  29. 조남국
  30. 조윤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