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여름철 수해대비, 물샐틈없다

강서구, ‘2018년 수해예방대책’ 추진

기사입력 2018-05-26 오전 8:57:4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여름철 수해대비, 물샐틈없다

강서구, ‘2018년 수해예방대책추진

 

강서구는 여름철 우기가 다가옴에 따라 본격적인 수해 예방 활동에 나선다. 구는 이달 15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 운영을 시작으로 수해예방 대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우선, 마대, 우의, 모래 등 수해 발생 시 필요한 수방 자재 9종을 확보하고, 수해 취약지역 29곳에 모래 마대 36천 개의 비치를 끝냈으며, 수중 펌프 763대를 확보해 구청 및 20개 동 주민센터에 배부를 완료했다.

구는 지난해까지 수해 취약지역인 지하주택에 자동수중 펌프, 물막이판 등 수해방지시설 총 18천여 개를 설치했으며, 올해에도 역 지변 280개소 및 물막이판 540m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수해 취약지역에 집중 호우가 발생하면 굴삭기, 덤프트럭 등 장비를 갖춘 응급조치 기동 10개 반이 현장에 출동해 수해를 복구한다. 또한, 강서구청 사거리 등 과거 침수 피해가 컸던 지역은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해 관리하는 한편, 해당 지역에 현장기동반을 별도로 편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지난 3월부터 시작한 빗물받이 24천 개소, 하수도관 총 연장 30km에 대한 준설 작업도 다음 달까지 전부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역 자율방재단 및 통반장 등 870여 명을 빗물받이 관리자로 지정해 평상시에도 빗물받이 덮개 제거 등 지속적인 관리 활동을 펼쳐 수해에 대비하고 있다. 또한, 효과적인 수해 예방 활동을 위해 SNS를 활용해 상황전파 및 실시간 보고체계를 유지한다.

우선, 지역 내 중점관리 가구 1,403세대에 돌봄 공무원 534명을 지정해 운영하고, ‘돌봄 공무원 밴드를 통해 대상 가구의 민원을 신속하게 접수해 처리할 계획이다. 재난안전대책본부 13개 실무반도 강서수해안전 밴드를 활용해 실시간 상황을 서로 공유해 수해 예방 활동을 펼친다.

 

 

구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철저한 수해 예방 활동을 통해 1건의 침수 피해도 없었다라며 자연재해의 특성상 예측이 어려운 만큼 최선을 다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최근 국지성 호우가 자주 발생함에 따라 이에 대한 효과적인 상황 대처를 위해 강서구청 등 주요지점 7곳에 실시간 강우량 감시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강서구 물관리과(02-2600-6952)로 문의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광수
  2. 지현경
  3. 신낙형
  4. 백운기
  5. 류 자
  6. 박국인
  7. 조종태
  8. 이종수
  9. 노현송
  10. 강미석
  11. 강유지
  12. 고성주
  13. 김성미
  14. 문진국
  15. 송훈
  16. 소재진
  17. 임명선
  18. 진해주
  19. 김윤탁
  20. 김용호
  21. 권오륜
  22. 조만환
  23. 장청기
  24. 최연근
  25. 박일
  26. 장준복
  27. 남상일
  28. 김향라
  29. 조남국
  30. 조윤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