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지식정보

내년 3.1운동 100주년 맞아‘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국민추진위’출범

“3.1운동정신은 남녀, 신분, 이념, 종교, 세대 차이를 뛰어넘은 자주, 독립, 평화 국민운동”

기사입력 2018-05-29 오후 2:23:3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내년 3.1운동 100주년 맞아‘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국민추진위’출범

 “3.1운동정신은 남녀, 신분, 이념, 종교, 세대 차이를 뛰어넘은 자주, 독립, 평화 국민운동”

 

‣ 김시명 공동위원장, “3.1운동은 우리 민족에게는 독립을 가져다 준 시민혁명”으로서 “중국, 인도, 필리핀 등 여러 나라가 제국에서 민주국가로 이행하는 과정에 큰 영향을 준 세계사적 사건”

‣ 박민용 공동위원장, “3.1정신은 인류가 가져야 할 보편적 진리를 갖추고 있고 현재 세대가 오늘을 슬기롭게 살아내고 미래세대가 장래를 기대하며 준비케 하는 지혜로 간직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가꾸고 노력해야 할 것”

‣ 이종걸 국회의원, “상해임시정부 탄생과 대한민국 민주주의 정착에 기여한 3.1운동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는데 우당 이회영 손자로서 적극 앞장설 것”


내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오늘(30일) 국회에서 “3.1운동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국민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가 출범했다.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1부 개회식, 2부 출범식, 3부 축하행사로 진행된 행사에는 고종황제 황손 이석 황실문화재단 이사장,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의 후손인 이종걸 국회의원, 김시명 순국선열유족회장, 이기후 김규식 박사 기념사업회장, 박민용 학교법인 3.1학원 협성대학교 총장, 민승 김상옥 의사 기념사업회장 등 500여명의 시민과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참석하여 출범선언서 낭독, 만세삼창, 휘호쓰기, 항일 학생운동 플래시몹을 비롯한 각종 공연을 통해 3.1정신을 기리고 민족통일 및 대한민국 화합과 번영을 기원했다.

어린이대표, 청소년대표, 독립운동가 후손 및 3.1운동 관련 인사들은 출범선언서를 통해 밝힌 3.1운동의 역사적 배경과 민족사 및 세계사에 끼친 영향,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의 가치 등을 나누어 낭독하였다.

말미에 참석자 모두가 함께 읽은  선언을 통해 “삼일운동이 인류사에 기여한 공로를 볼 때 삼일혁명으로 명칭 변경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밝히며 “삼일정신은 자유와 평화를 사랑하는 위대한 정신이며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정신문화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고 분단된 민족을 통일하는 민족화합의 정신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신현녀 기자 (shinhn5450@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광수
  2. 지현경
  3. 신낙형
  4. 백운기
  5. 류 자
  6. 박국인
  7. 조종태
  8. 이종수
  9. 노현송
  10. 강미석
  11. 강유지
  12. 고성주
  13. 김성미
  14. 문진국
  15. 송훈
  16. 소재진
  17. 임명선
  18. 진해주
  19. 김윤탁
  20. 장청기
  21. 조만환
  22. 권오륜
  23. 김용호
  24. 박일
  25. 최연근
  26. 장준복
  27. 남상일
  28. 김향라
  29. 조남국
  30. 조윤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