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지식정보

그늘 없는 광화문광장에 시원한 ‘안개비’ 내린다

‘쿨링포그’는 일종의 ‘인공 안개비’다

기사입력 2018-06-01 오후 10:11: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그늘 없는 광화문광장에 시원한 ‘안개비’ 내린다
 



광화문 광장 쿨링포그

광화문 광장 쿨링포그

 

올 여름 광화문광장에 찜통더위를 식혀줄 시원한 인공 안개비가 매일 내린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보행로(교보생명 빌딩 방면) 77m 구간에 ‘쿨링포그(Cooling Fog)’ 시스템을 적용한 쿨스팟(Cool Spot)이 6월 1일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쿨링포그’는 일종의 ‘인공 안개비’다. 보행로 난간에 촘촘하게 설치된 152개 노즐에서 2중 여과시설을 거쳐 인체에 무해한 깨끗한 수돗물을 20마이크론(μ) 이하의 미세입자 형태로 분사하게 된다.

 

분무된 물이 더운 공기와 만나 기화하면서 열을 빼앗아 주위 온도를 2~3℃ 낮추는 효과가 있다.

 

 

광화문 쿨스팟에 설치된 쿨링포그 노즐

광화문 쿨스팟에 설치된 쿨링포그 노즐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이 큰 그늘시설이 없는 만큼, 쿨링포그 시스템을 여름철 낮 시간대에 집중 운영해 폭염 피해를 예방하고, 광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청량감을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기상청은 2018년 여름 기온은 평년(23.3~23.9℃)과 비슷하거나 높고, 후반에는 무더운 날이 많을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시는 작년 7월 21일부터 광화문광장 보행로에 쿨링포그 시설을 설치해 약 한 달 간 시범운영한 결과 시민 호응이 높아 올해는 기간을 확대해 6월 1일부터 8월31일까지 3개월 간 가동한다.

 

광화문광장 쿨링포그는 비오는 날을 제외하고 매일 11시~19시에 가동된다. 45분 간 가동 후 15분 동안 멈추는 식으로 운영된다. 다만, 기온이 25℃ 이하이거나 습도가 70% 이상이면 자동으로 가동이 중단된다.

 

신대현 서울시 기후대기과장은 “시민은 물론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광화문광장에 주변온도를 낮추는 효과가 있는 쿨링포그 시설을 여름철 내내 가동해 보다 시원하고 쾌적한 시간을 즐길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낮 기온과 시민의 호응도를 반영해 기간 연장 운영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의 : 기후대기과 02-2133-3597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김광수
  3. 신낙형
  4. 노현송
  5. 박국인
  6. 지현경
  7. 조용구
  8. 문진국
  9. 진해주
  10. 백운기
  11. 고성주
  12. 장청기
  13. 김성미
  14. 김용호
  15. 이종수
  16. 김향라
  17. 김윤탁
  18. 조만환
  19. 남상일
  20. 조종태
  21. 홍석영
  22. 박일
  23. 장준복
  24. 최연근
  25. 임명선
  26. 박경숙
  27. 김응권
  28. 이혜영
  29. 박용태
  30. 권오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