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상공기업

동촌의 바람소리 '엄마'

시인 지현경의 '엄마'

기사입력 2018-06-19 오후 8:52:4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엄마

 

                                                지현경

 

 

 

엄마의 품속에서

들려오던 심장소리

놀라 잠깬 어린동자 큰 꿈을 안았었네

 

엄마 얼굴 쳐다보고 다시 또 쳐다보고

말은 늦어 말 못한 채

웃음 짓던 어린동자

 

엄마 눈 쳐다보고 또 다시 눈 맞추고

세상에서 제일 행복

나의 엄마 품이었네

 

천만년 세월가도 모습 변하지 않는 것이

나에 대한 엄마사랑

하늘같은 엄마사랑

 

▲ 지현경 시인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선경
  2. 문진국
  3. 진성준
  4. 백운기
  5. 박일
  6. 신낙형
  7. 소재진
  8. 박국인
  9. 류 자
  10. 김병옥
  11. 임복순
  12. 김병진
  13. 김윤탁
  14. 이수연
  15. 박경숙
  16. 장청기
  17. 안길해
  18. 장준복
  19. 최연근
  20. 지현경
  21. 노현송
  22. 이운희
  23. 한정애
  24. 김광수
  25. 이종수
  26. 권오륜
  27. 이길형
  28. 박은숙
  29. 김향라
  30. 정수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