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상공기업

동촌의 바람소리 '절벽의 노송'

시인 지현경의 '절벽의 노송'

기사입력 2018-06-27 오전 9:59:1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절벽의 노송

 

                                          지현경

 

 

산허리 휘어 감고

우뚝 서 있는 저 노송

태초의 절벽을 정원 삼아 서 있네

 

거치적거림 없는 위아래

명당으로 여겼기 때문인가

 

아침 햇살 맑은 공기

살갗을 스쳐 가면

온종일 생기 얻어 천년을 준비한다

 

비바람 몰아쳐도 넘어지지 않았고

폭설이 쏟아질 때 묻힐 일이 없었으니

죽음 모르고 산다한들

가로막을 걱정 하나 없네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박국인
  2. 신낙형
  3. 노현송
  4. 조용구
  5. 문진국
  6. 진해주
  7. 백운기
  8. 지현경
  9. 장청기
  10. 이종수
  11. 김용호
  12. 장준복
  13. 류 자
  14. 고성주
  15. 홍석영
  16. 송영섭
  17. 박일
  18. 김광수
  19. 김성미
  20. 김윤탁
  21. 남상일
  22. 한명철
  23. 가동민
  24. 조종태
  25. 조남국
  26. 조만환
  27. 김향라
  28. 임명선
  29. 박경숙
  30. 박용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