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지식정보

‘육아용품, 산후조리서비스’

모든 출산가정에 ‘육아용품, 산후조리서비스’…신청방법은

기사입력 2018-07-05 오전 9:35:1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모든 출산가정에 ‘육아용품, 산후조리서비스’…신청방법은?
 



7.1부터 모든 서울 출산가정에 육아용품과 산후조리서비스가 제공됩니다.

7.1부터 모든 서울 출산가정에 육아용품과 산후조리서비스가 제공된다.

 

 

“아들 딸 구별 말고 둘만 낳아 잘 기르자” 1960년대, 아이를 적게 낳자고 말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출산률이 급격히 줄어든 요즘과는 대조되는 모습인데요. 이제는 오히려 아이를 낳는 가정에 축하와 격려를 하는 분위기가 됐습니다. 서울시는 7월 1일부터 출산가정에 아기띠, 유아용 칫솔, 콧물흡입기 등 10만 원 상당의 육아용품으로 구성된 ‘출산축하선물’을 제공합니다. 또 저소득 가정에만 지원했던 ‘찾아가는 산후조리서비스’도 모든 출산가정으로 확대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려드려요.

 

① 출산축하선물
○ 대상 : 서울시 출생아 (2018.7.1 이후)
○ 기간 : 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
○ 신청 : 거주지 동주민센터

 

서울시는 아이를 낳은 가정에 양육비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올 하반기부터 ‘출산축하선물’ 등 다양한 서비스를 실시한다.

 

우선 ‘출산축하선물’은 각 가정에서 필요한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3종으로 준비되며 이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축하선물 3종은 ▲유축기, 수유패드, 모유저장팩, 수유시트, 젖병솔 세트(병, 꼭지), 젖병세제 및 유아용 실리콘 칫솔로 구성된 ‘아기수유세트’와 ▲비접촉식체온계, 콧물흡입기, 온습도계, 탕온도계, 신생아손톱가위, 유아면봉(300PCS)로 구성된 ‘아기건강세트’, ▲아기띠, 다용도기저귀매트, 밤부 가제손수건(4PCS), 플라워 치아 발육기 및 에코백으로 구성된 ‘아기외출세트’이다.

 

 

출산축하선물 3종 세트

출산축하선물 3종 세트

 

출산축하선물은 출생신고 시 또는 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주민등록지 관할 동주민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신청 즉시 수령하거나 원하는 장소에서 택배로 받을 수도 있다.

 

‘출산축하용품 지원사업’은 시민 아이디어가 실제 정책으로 실현된 사례라 더 의미가 있다.

 

시는 작년 ‘2017 함께서울정책박람회’에서 시민이 제안한 사업을 투표에 부쳐 80%가 넘는 찬성을 받은 바 있다.

 

육아용품뿐만 아니라 출산‧양육을 위한 꼭 필요한 정보가 담긴 가이드북 ‘우리아이, 함께 키워요!’와 차량용 스티커도 함께 제공한다.

 

 

병원 신생아실 모습

병원 신생아실 모습

 

② 찾아가는 산후조리서비스

○ 대상 : 모든 출산가정(2018.7.1 이후)
○ 기간 : 출산예정일 40일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
○ 신청 : 거주지 보건소

 

‘찾아가는 산후조리서비스’는 산후조리도우미가 각 출산가정을 방문해 ▴좌욕, 복부관리, 부종관리 등 산모 건강관리 ▴모유·인공 수유 돕기, 젖병 소독, 배냇저고리 세탁 등 신생아 지원 ▴식사돌봄, 집안정리정돈 등 가사활동지원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기존 일부 저소득 가정에만 지원했다가 이번 하반기부터 모든 출산가정으로 전면 확대한다.

 

산후조리도우미 서비스는 출산유형 및 출산순위와 서비스 기간에 따라 5일(1주)에서 25일(5주)까지 지원하며, 서비스 지원 기준에 따라 일정 비용의 자부담이 발생한다.

 

■ 서울시 확대 서비스 지원 기준
○ 첫째아 출산시: 10일(2주)서비스 제공, 총 102만원 중 50만원 지원(본인부담 52만원)
○ 둘째아 출산시: 15일(3주) 서비스 제공, 총 153만원 중 77만 1천원 지원(본인부담 75만 9천원)
○ 쌍생아 출산시: 15일(3주)서비스 제공, 총 195만원 중 106만 5천원 지원(본인부담 88만 5천원)

 

서비스를 원하는 출산가정은 ‘출산예정일 40일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 산모 주민등록지 관할 보건소에 방문 신청하거나 복지로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신청하면 된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지현경
  3. 김성미
  4. 노현송
  5. 진해주
  6. 박국인
  7. 문진국
  8. 백운기
  9. 임명선
  10. 신낙형
  11. 김광수
  12. 강미석
  13. 송훈
  14. 강유지
  15. 고성주
  16. 김용호
  17. 조종태
  18. 이종수
  19. 남상일
  20. 장청기
  21. 김윤탁
  22. 소재진
  23. 장준복
  24. 박일
  25. 권오륜
  26. 조만환
  27. 고윤석
  28. 강미영(1)
  29. 최연근
  30. 이혜영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