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상공기업

동촌의 바람소리 '시간을 잇고 싶다'

지현경 시인의 '시간을 잇고 싶다'

기사입력 2018-07-05 오후 8:40:1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시간을 잇고 싶다

 

                                               지현경

 

 

답답할 땐 묵묵히 홀로 산에 오르고

즐거울 땐 친구와

샘 같은 마음을 나눈다

 

혼자서나 나눔이 있을 때

박자 맞아 어우러질 땐

캄캄한 밤이라도

발걸음은 힘이 있다

 

홀로 가는 삶이란

막막한 안개 밭인데

열려있는 시간은 햇빛 보는 순간이다

 

시간을 잘 쪼개면

하루가 길어지는 것

찰나의 꿈같은 길

이어가며 살고 싶다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박국인
  2. 신낙형
  3. 노현송
  4. 조용구
  5. 문진국
  6. 진해주
  7. 백운기
  8. 지현경
  9. 김용호
  10. 장청기
  11. 이종수
  12. 장준복
  13. 류 자
  14. 고성주
  15. 홍석영
  16. 송영섭
  17. 박일
  18. 김광수
  19. 김성미
  20. 김윤탁
  21. 남상일
  22. 한명철
  23. 가동민
  24. 조종태
  25. 조남국
  26. 조만환
  27. 김향라
  28. 임명선
  29. 박경숙
  30. 박용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