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2018 찾아가는 국악 잔치’

더위야 물럿거라! 얼쑤~~~

기사입력 2018-07-05 오후 8:52:4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2018 찾아가는 국악 잔치

더위야 물럿거라! 얼쑤~~~

 

 

 

 

‘2018 찾아가는 국악 잔치74일 오후 6, 강서문화원 무대에서 화려하게 펼쳐졌다. 손영환 강서예술인 연합회 회장, 박국인 강서사진작가협회 회장, 조남선 강서문인협회 회장을 비롯하여 많은 국악 예술인과 강서구민이 참석했으며, 최창주 교수, 윤미라 교수, 김지립 교수, 민향숙 문화재청 전문위원 등 강서국악협회 자문위원단이 참석해 자리를 빛내주었다.

 

 

 

그리고 6·13 지방선거에서 구의원에 당선된 강서국악협회 홍보위원장 겸 이사인 신낙형 구의원이 참석하여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이날 국악 잔치는 총 9팀이 출연하였으며, 여느 공연과 비교하여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수준 높은 국악 솜씨를 뽐내는 멋진 공연이었다.

 

 

 

 

첫 번째 공연은 공연의 시작을 알리는 길놀이공연이 펼쳐졌고, 은하무용단의 향발무’, 김응권 선생의 장구장단민요’, 나래무용단의 흥 춤’, 터벌림의 난타’, 유원숙 선생의 ‘12역 밤길’, 박옥초 선생의 경기민요’, 현무용단의 한량무’, 강서풍물단의 사물놀이등이 공연되었다.

 

 

 

특히, 관객과 함께하는 시간인 마지막 난장판에는 출연자 모두와 내빈을 비롯한 참가자 모두가 무대로 나와 한여름 무더위를 몰아내는 한바탕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이번 공연 출연진 모두는 김제시 청운사, 하소 백련지에서 714일에 열릴 ‘2018 19회 여름이 익어가는 하소백련축제에서 여름 사냥꾼이라는 별칭으로 강서구의 국악 솜씨를 전국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강서국악협회 김광수 회장은 바쁘실 텐데도 불구하고 강서 국악인들을 격려해주시고 국악을 사랑해 주시기 위해 이 자리에 오신 내·외 귀빈은 물론 구민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며 앞으로도 자주 구민과 함께하는 강서국악협회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강서구민의 많은 성원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감사함을 표했다.

 

 

 

그리고 민향숙 자문위원은 오늘 공연은 어디에서나 흔히 볼 수 없는 수준 높은 공연이었다라고 평하며 강서 국악인들의 높은 예술 공연을 앞으로도 더 많은 관객들이 접하게 되길 바라며, 우리 자문위원들도 한마음이 되어 작은 힘이지만, 강서 국악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강서국악협회 자문위원으로 위촉된 바 있는 한예총 명예교수인 최창주 교수와 경희대 교수이며 대한무용학회 회장인 윤미라 교수, 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이수자인 김지립 교수, 민향숙 문화재청 전문위원(: 명지대 예술종합원교수)은 강서국악 발전을 위해 각각 금일봉을 마련하여 강서국악협회 김광수 회장에게 전달하며 격려했다.

 

 

 

 

강서뉴스 신낙형 기자(강서국악협회 홍보위원장)

 

 

 

 

 

사진취재: 강서뉴스 박국인 기자(강서사진작가협회 회장)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류자
    2018-07-06 오전 10:06:20
    우와~~ 멋진 공연 강서구 흥마당 제대로입니다. 출연하신 분들~ 국악협회 관계자분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박국인
  2. 신낙형
  3. 노현송
  4. 조용구
  5. 문진국
  6. 진해주
  7. 백운기
  8. 지현경
  9. 장청기
  10. 이종수
  11. 김용호
  12. 장준복
  13. 류 자
  14. 고성주
  15. 홍석영
  16. 송영섭
  17. 박일
  18. 김광수
  19. 김성미
  20. 김윤탁
  21. 남상일
  22. 한명철
  23. 가동민
  24. 조종태
  25. 조남국
  26. 조만환
  27. 김향라
  28. 임명선
  29. 박경숙
  30. 박용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