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지식정보

‘헌책 축제’

마포대교 다리 밑에서 최대 규모 ‘헌책 축제’ 열린다

기사입력 2018-08-06 오후 12:58:1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마포대교 다리 밑에서 최대 규모 ‘헌책 축제’ 열린다
 



도심 속 최대 규모 ‘한강 다리 밑 헌책방 축제’

도심 속 최대 규모 ‘한강 다리 밑 헌책방 축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8월 1일부터 15일까지(오전 11시~저녁 10시) 마포대교 남단 서울색공원(여의도 방면 다리 밑)에서 도심 속 최대 규모의 ‘한강 다리 밑 헌책방 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8 한강몽땅 여름축제’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한강 다리 밑 헌책방 축제’는 올해 4회째를 맞이했으며, 고서, 단행본, 전문도서, 어린이도서 등 10여만 권에 달하는 다양한 책을 전시하고 저렴한 가격에 판매할 예정이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헌책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헌책장터’ ▲약 2,000권의 헌책으로 만든 대형아치 ‘책의 문’ ▲1940~80년대 초등교과서, 책걸상, 잡지 등을 전시하는 ‘추억의 시간여행,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故 신영복 선생 저서 ‘필사체험’ ▲시민들이 집에 있는 헌책을 직접 판매할 수 있는 ‘일일책방’등이 있다. ‘일일책방’ 참가 신청은 온라인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된다.

 

 

한강 다리 밑 헌책방 축제

한강 다리 밑 헌책방 축제

 

이외에도 가족단위 나들이객이 참여하기 좋은 ‘주말특별프로그램’도 마련됐다. 별도 예약 없이 현장접수 후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4일과 11일에는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버려진 동화책을 이용해 세상에 하나뿐인 ‘팝업북 만들기’가 진행된다(15시~19시, 매 정시 시작). 5일 오후 4시부터는 프랑스 동화작가 토미 웅거러의 명작동화 ‘제랄다와 거인’을 주제로 한 인형극이 펼쳐진다.

 

또 10일 저녁 6시부터는 두 아이의 엄마, 남편의 아내로만 살아오던 평범한 50대 여성의 삶을 180도 바꿔놓은 글쓰기에 대한 ‘미니 강연’이 진행된다. 평소 글쓰기에 자신이 없는 분들이라면 일상 속 작은 습관이 만들어낸 삶의 변화를 직접 느껴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다.

 

12일 저녁 7시에는 베이시스트 송인섭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북크박스’의 공개방송이 진행된다. 일러스트 작가 배성태과 가수 홍이삭이 함께해 책과 그림, 노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참가신청은 ‘다리 밑 헌책방 축제’ 페이스북를 통해 가능하며, 사전 참가 신청자들에게 한 해 객석이 제공된다.

 

축제장은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에서 2번 출구로 이용해 마포대교 방면으로 걸어오면 된다. 행사관련 자세한 문의는 ‘다리 밑 헌책방 축제’ 페이스북 또는 전화(070-4237-1008, 070-4336-1522)로 하면 된다.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광수
  2. 지현경
  3. 신낙형
  4. 백운기
  5. 류 자
  6. 박국인
  7. 조종태
  8. 이종수
  9. 노현송
  10. 강미석
  11. 강유지
  12. 김성미
  13. 고성주
  14. 문진국
  15. 송훈
  16. 소재진
  17. 임명선
  18. 진해주
  19. 김윤탁
  20. 장청기
  21. 조만환
  22. 권오륜
  23. 김용호
  24. 박일
  25. 최연근
  26. 장준복
  27. 남상일
  28. 김향라
  29. 조남국
  30. 조윤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