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상공기업

'다 떨어진 인생'

지현경 시인의 '다 떨어진 인생'

기사입력 2018-08-15 오전 10:58:2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다 떨어진 인생

 

                                        지현경

 

71 넘어서니 추한 모습만 보인다

80세 형님들 형색이 나의 모습일 것이다

 

바지 앞도 못 보고 턱밑 옷 물들이고

턱수염 면도날도 이빨이 빠졌다

 

오랜만에 만난 찬구 너 이름이 뭐지?

십 수년 동무하다 헤어진 세월 어제인데

기억은 도망가고 치매가 오늘인가

 

슬프도다 가는 세월이

나 이제 늙었노라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노현송
  2. 박국인
  3. 신낙형
  4. 조용구
  5. 문진국
  6. 백운기
  7. 지현경
  8. 이종수
  9. 진해주
  10. 고성주
  11. 홍석영
  12. 장준복
  13. 류 자
  14. 송영섭
  15. 조종태
  16. 김성미
  17. 김용호
  18. 장청기
  19. 안길해
  20. 박일
  21. 김광수
  22. 김윤탁
  23. 가동민
  24. 조만환
  25. 박경숙
  26. 남상일
  27. 조남국
  28. 김향라
  29. 한명철
  30. 임명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