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상공기업

'생명의 신비'

지현경 시인의 '생명의 신비'

기사입력 2018-08-20 오전 8:53:5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생명의 신비

 

                                  지현경

 

 

만물이 죽어가다 살아나는

시간이다

 

꿈틀거리는 순간마다

나를 살아있게 한다

 

생명들이 속삭이며

역사를 한다

 

가녀린 꽃잎 사이에

눈물이 고였다

 

세상의 빛을 찾아

곱게 핀 난초 꽃

 

작년에도 피어서

내 마음을 달래주었지

 

사랑을 주면 알았다고

꽃대 올려 주면서

 

고맙다며 예! 라고

꽃을 피워 답했지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소재진
  3. 문진국
  4. 임복순
  5. 박국인
  6. 김병옥
  7. 박헌숙
  8. 류 자
  9. 정수연
  10. 김광수
  11. 김향라
  12. 장청기
  13. 박일
  14. 김윤탁
  15. 백운기
  16. 한정애
  17. 지현경
  18. 박경숙
  19. 안길해
  20. 이종수
  21. 노현송
  22. 최연근
  23. 진후남
  24. 권오륜
  25. 장준복
  26. 송영섭
  27. 박용태
  28. 이수연
  29. 고윤석
  30. 가동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