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3D 디자이너·프로듀서, 직업의 꿈愛 반하다

강서구, ‘Dream Job 페스티벌’

기사입력 2018-09-18 오전 10:35:3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3D 디자이너·프로듀서, 직업의 꿈愛 반하다

강서구, ‘Dream Job 페스티벌’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20일(목) 방화근린공원에서 “제5회 Dream Job 페스티벌 -꿈愛 반하다”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다양한 분야의 직업 세계를 체험하면서 자신만의 꿈과 끼를 찾고 진로를 탐색하는 체험행사로 자유학기제 중학교 1학년생 3천5백여 명과 직업 멘토 700명이 참여한다.

 

 

올해는 꿈!에 끌리다 꿈!에 설레다 꿈!이 빛난다꿈!아 피어라 등 4개의 주제를 가지고 진행되며, 5개의 세부 분야(끌림, 설렘, 두근두근, 무한상상, 취향 저격) 160개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행사에 참여하는 청소년들은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이 희망하는 분야의 세계를 이해하고 스스로 자신의 진로를 탐색하고 설계하는 시간을 가진다. 우선, 끌림 체험 부스에서는 특성화고 진학·진로·심리상담 등 아이들의 꿈에 대한 고민을 풀어주는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아이들은 각자의 꿈을 찾는 시간으로 마련했다.

 

 

설렘 체험 부스에서는 감성·문화·예술 분야의 체험 활동을 할 수 있다. 큐레이터, 방송/영화제작, 패션모델, 특수분장 등 36가지의 다양한 체험을 준비했다. 두근두근 체험 부스는 열정·스포츠·자연·안전·식음료 분야의 체험 활동으로 특전사, 경호원, 소방관, 파티쉐, 산악안전가, 반려동물훈련사 등 41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무한상상 체험부스에서는 4차 산업 분야의 다양한 진로 체험이 가능하다. 로봇공학자, 3D 디자이너, 자율주행 자동차 체험 등 상상력을 자극하는 28개의 체험부스가 운영된다. 취향 저격 체험 부스는 창조 공예 디자인 분야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실내건축, 목공예, 가죽공예, 페이퍼아트 등 예술적 감각이 필요한 다양한 직업체험을 할 수 있다.

 

 

현장에는 지역 내 다양한 직업인과 대학생 7백 명이 아이들에게 멘토가 되어 꿈과 진로에 대한 각종 조언을 해준다. 구는 청소년들이 자신의 미래 직업을 미리 체험해 보면서 올바른 직업관을 정립함으로서 진로 선택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영숙 교육청소년과장은 “학생들이 희망하는 것을 최대한 반영한 진로직업체험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라며 “모든 청소년들이 다양한 직업 세계를 경험하여 자기 주도적 진로설계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Dream Job 페스티벌은 강서구와 강서양천교육지원청이 공동주최하고 강서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가 주관한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교육지원과(2600-6984) 또는 강서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2699-8723~4)로 문의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광수
  2. 박국인
  3. 류 자
  4. 신낙형
  5. 노현송
  6. 지현경
  7. 백운기
  8. 문진국
  9. 고성주
  10. 진해주
  11. 장청기
  12. 김향라
  13. 김윤탁
  14. 김용호
  15. 김성미
  16. 조용구
  17. 조종태
  18. 이종수
  19. 남상일
  20. 박일
  21. 임명선
  22. 장준복
  23. 조만환
  24. 홍석영
  25. 김응권
  26. 이혜영
  27. 박경숙
  28. 박용태
  29. 권오륜
  30. 조남국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