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알바비 모아 이웃사랑 나선 여고생

등촌고 원혜리 학생, 알바비 50만 원 가양2동 기부

기사입력 2018-09-19 오전 10:19: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알바비 모아 이웃사랑 나선 여고생

등촌고 원혜리 학생, 알바비 50만 원 가양2동 기부

 

 

장래 미용사 꿈꾸며 지역 기부전도사 포부 밝혀 “아르바이트하고 돌아오는 길에 추석에도 노점상에서 끼니를 때우는 어르신들을 보고 우리 동네에 어려운 이웃들이 많다는 걸 알게 되면서 알바비를 기부하고자 마음먹었어요.”

 

추석을 맞아 강서구의 한 여고생이 실천한 작지만 큰 기부가 지역 사회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8월 31일 가양2동에서는 등촌고 3학년에 재학 중인 원혜리 양의 성금 전달식이 열렸다.

 

 

 

 

원혜리 양은 작년 고2 여름방학 햄버거 가게에서 용돈을 벌고자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추석 연휴 동안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원혜리 양의 눈에 아파트 단지 앞 노점상에서 매일 간단한 음식으로 끼니를 때우는 어르신들의 모습이 들어왔다. 맞벌이 부모님을 대신해 할머니와 지낸 시간이 많았던 원혜리 양에게는 관심이 가는 모습이었다.

 

이후 주변에 어려운 이웃들이 식사도 제대로 못 하는 분들도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아르바이트 비용을 조금씩 모아 기부하고자 마음먹었다고 전했다. 원혜리 양은 추석을 3주 앞둔 지난달 31일 가양2동 주민센터에 지역 내 어려운 이웃을 도와달라며 1년간 모은 50만 원을 기부했다. 매월 받는 아르바이트비의 60~70%에 해당하는 액수다.

 

미용사가 꿈인 원혜리 양은 “큰 금액은 아니지만 제 주변에 계신 어려운 이웃분들이 도움을 받는다면 그것만으로도 큰 뿌듯함을 느낄 거 같다.”라며 “조금이나마 내가 가진 것을 나누고 베풀며 서로 돕는다면 주위의 어려운 이웃분들이 조금씩 행복을 되찾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가양2동은 원혜리 양으로부터 받은 50만 원으로 추석 전까지 쌀, 라면 등 생필품을 구입해 기초생활수급자, 홀몸 어르신, 장애인 가구 등 지역 내 도움이 필요한 가구에 전달할 계획이다.

 

정영숙 가양2동장은 “어려운 가구들이 많은 지역인 만큼 후원이 많이 필요한 지역이다”라며 “어려운 이웃을 보고 스스로 기부를 마음먹고 실천한 원혜리 양에게 감사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하여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가양2동(2600-7816)으로 문의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광수
  2. 박국인
  3. 류 자
  4. 신낙형
  5. 노현송
  6. 지현경
  7. 백운기
  8. 문진국
  9. 고성주
  10. 진해주
  11. 장청기
  12. 김향라
  13. 김윤탁
  14. 김용호
  15. 김성미
  16. 조용구
  17. 조종태
  18. 이종수
  19. 남상일
  20. 박일
  21. 임명선
  22. 장준복
  23. 조만환
  24. 홍석영
  25. 김응권
  26. 이혜영
  27. 박경숙
  28. 박용태
  29. 권오륜
  30. 조남국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