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희망 더하기 소액 치료비 지원사업”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 서울 사랑의 열매와 연합모금 협약

기사입력 2018-09-20 오후 7:54:2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희망 더하기 소액 치료비 지원사업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 서울 사랑의 열매와 연합모금 협약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이사장 김철수, 이하 H+양지병원)은 지난 19일 오후 2시 중구에 위치한 사랑의 열매회관 서울지회 전달식장에서 희망 더하기 소액 치료비 지원사업을 위해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윤영석, 이하 서울 사랑의 열매)가 연합모금 협약식을 했다.

 

 

 

 

이날 진행된 협약식에는 강영진 H+양지병원 행정부장과 황후영 서울 사랑의 열매 사무처장과 직원들이 참석했다. 희망 더하기 소액 치료비 지원사업20189월부터 20198월까지 25백만 원의 모금목표를 두고 H+양지병원의 착한 일터 가입을 통한 임직원 성금 기부와 사랑 나눔 바자회개최 및 유관 기업 등 모금캠페인을 전개하여 의료비 지원이 필요한 대상자들에게 1인당 30만 원 한도로 검사비, 시술비, 외래치료비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에 대한 의료비 지원 신청은 H+양지병원을 내원하기 전인 경우에는 가까운 동주민센터 사회복지공무원과 상의 후 신청하고, H+양지병원을 내원한 후에는 H+양지병원 내 사회사업팀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강영진 H+양지병원 행정부장은 “ H+양지병원 임직원들이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희망 더하기 소액 치료비 지원사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나눔을 실천함으로 의료적 지원이 필요한 지역사회와 이웃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황후영 서울 사랑의 열매 사무처장은 “H+양지병원과 협력하여 연합모금을 시행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서울 사랑의 열매와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이어가길 바라며 이번 연합모금을 통해 많은 이웃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서울 사랑의 열매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H+양지병원은 지난 2009년부터 지역 내 이웃사랑과 나눔을 실천하고 병원 의료진과 임직원, 지역주민의 기부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바자회를 진행하고 지역사회 사회공헌 활동으로 건강관리 캠페인과 인근 아동복지센터 임직원 자원봉사 등의 봉사활동을 지속해 왔다.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고 인간존중의 따뜻한 마음을 전달하여 행복하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가고자 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류 자
  3. 박국인
  4. 문진국
  5. 지현경
  6. 고성주
  7. 노현송
  8. 조용구
  9. 김광수
  10. 장준복
  11. 장청기
  12. 조종태
  13. 김성미
  14. 백운기
  15. 이종수
  16. 임명선
  17. 홍석영
  18. 김윤탁
  19. 소재진
  20. 김향라
  21. 안길해
  22. 남상일
  23. 박경숙
  24. 송영섭
  25. 박일
  26. 김용호
  27. 김병옥
  28. 이수연
  29. 조남국
  30. 박용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